美국방부, 韓 호르무즈 해협 파병에 "환영"

뉴스1 입력 :2020.01.22 08:34 수정 : 2020.01.22 08:34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미국 국방부가 한국군의 호르무즈 해협 '독자 파병' 결정에 대해 21일(현지시간)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데이비드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주도 국제해양안보구상(IMSC), 이른바 '호르무즈 호위연합'과 한국군 파병에 관한 질문에 "우리가 전에도 언급했듯 이는 국제적 해결책이 필요한 국제 문제"라면서 "동맹인 한국이 중동에서 IMSC를 지원함으로써 '항행의 자유' 보장을 돕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한국 국방부는 중동 정세를 감안해 현재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 주둔 중인 국군 청해부대의 작전 범위를 한시적으로 오만만·페르시아만(아라비아만) 일대까지 확대해 주변 해역을 오가는 한국민과 선박 보호 임무를 수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청해부대의 이번 작전 범위 확대 결정은 IMSC 참여가 아니라 독자적 작전 수행의 일환이란 게 한국 국방부의 설명이다.


미 정부는 작년 6월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던 유조선 2척이 무장 세력의 공격을 받는 사건이 발생하자 그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한국을 비롯한 주요 동맹국들에 민간 선박 보호를 위한 IMSC 참여를 요청해온 상황.

그동안 미국의 IMSC 참여 요청에 확답을 주지 않던 한국 측이 청해부대의 작전 범위 확대한 형식으로 이 지역에 군대를 보내기로 한 것은 미국·이란 두 나라 모두와의 관계를 감안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한국과 함께 IMSC 참여 요청을 받았던 일본 정부도 지난달 각의(국무회의) 결정을 통해 해상자위대 부대를 1년 간 호르무즈 해협에 '독자 파견'하기로 했다

작년 11월 공식 출범한 IMSC엔 현재 영국, 호주, 알바니아, 쿠웨이트,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바레인,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등이 참여하고 있다. IMSC 본부는 바레인 수도 마나마의 미 해군 제5함대 사령부 주둔지에 위치해 있다.

다만 한국 국방부는 "'청해부대가 확대된 파견지역에서 독자적으로 작전을 수행하더라도 필요한 경우엔 IMSC와 협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세계 5위 원유 수입국이자 이란산 원유의 주요 수입국 가운데 하나인 한국은 이란산 원유 수입국들에 대한 미 정부의 제재 유예 조치가 작년 5월 초 종료됨에 따라 현재는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지 않고 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