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환자 신속이송·치료 체계 구축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7 18:01 수정 : 2020.01.17 18:01

복지부, 응급의료 개선 방향 확정 중증응급환자 최종치료기관 도착
2020년까지 60%까지 상향 계획

#. A씨(50)는 가족과 TV를 보다 가슴 쪽에 강한 통증을 느꼈다. 119구급차로 B병원(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이송돼 급성심근경색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B병원에서는 적절한 치료를 제공할 수 없어 다른 구급차로 근처 C대학병원(권역응급의료센터, 권역심뇌혈관센터)으로 2차 이송됐다. C병원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중증응급환자의 적정시간대 최종치료기관 도착률을 60%까지 끌어올린다.

보건복지부는 17일 '2020년 제1차 중앙응급의료위원회'를 열고 환자 중심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응급의료체계 개선방향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개선방향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기준 52.3% 수준인 중증응급환자 적정시간 내 최종치료기관 도착률을 2022년 6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 2018년 65.9%인 중증응급환자 최종치료 제공률을 70.0%까지 끌어올리고 응급의료서비스 신뢰도도 50.4%에서 60.0%로 향상시킬 계획이다.

복지부는 이를 위해 △현장이송 단계 △병원 단계 △응급의료 기반 등 응급환자 관련 3대 분야 11개 개선과제를 마련했다. 지역별 응급의료서비스를 구축하고 환자 상태에 맞는 응급의료가 마련되는 데 중점을 뒀다.

분야별로 현장이송 단계에서는 응급환자를 골든타임 내 최종 치료병원으로 이송하도록 제도를 바꿨다. △119응급의료 상담 전문성·인지도 제고 및 상담서비스 주기적 평가 △현장·병원 중증도 분류 표준화 △현장 응급의료종사자 업무범위 적정성 제고 △안전한 병원 간 이송을 위한 구급차 평가인증제 도입 등을 시행한다.

병원 단계에서는 응급환자 중증도에 따라 최적의 진료를 받도록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응급의료기관 종별 기능 명확화, 중증응급질환 지역 내 책임진료 △합리적 응급실 선택구조, 중증응급환자 신속 전원체계 마련 △전문응급질환(외상·심뇌혈관·정신질환·소아응급) 접근성 강화를 마련할 계획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응급의료체계 개선방향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정부와 민간이 함께 고민한 결과물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며 "심의·의결한 개선방향을 충실히 이행해 환자중심 지역완결형 응급의료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