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감투 아닌 죽을자리 왔다" 공천 칼바람 예고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7 17:49 수정 : 2020.01.17 17:50

"큰 틀선 완전 국민경선 필요"
1

황교안에 '그림'선물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오른쪽)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회동한 후 시장 상인이 아이들에게 포도를 건네주는 모습을 담은 그림을 선물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선임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17일 "(황교안 대표가) 전권을 줬다"며 강력한 공천권한을 행사해 쇄신을 단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공관위원장직 수락 당시 "나를 믿어라. 나를 믿지 못할 거면 위촉도 하지말라"고 황 대표에게 얘기했다고 강조한 김형오 위원장은 "모든 사사로운 감정은 완전히 배제하겠다"며 단호하면서도 공정한 공천을 다짐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완전한 국민경선을 한번 생각해야될 때가 아닌가"라며 "한국형 완전국민 경선제를 한국당에서 실현해 정치신인이 진입장벽 때문에 막히는 일은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합리적 보수주의자로 통하는 김 위원장은 새로운보수당 등과의 야권통합에 대해서도 "야당 통합도 못하면 국민들이 표를 주겠나"라며 비판행보를 보이며 보수통합 필요성을 피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회동직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21대 국회에서만은 정말 이제 물갈이, 판갈이가 되는 국회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새로운 인사들이 우리 당에 많이 들어올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선 국회의원에 18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역임했던 김 위원장은 향후 보수통합 과정에서 공관위원장 교체 요구가 나올 경우에 대해 "전혀 감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제가 죽을 자리를 찾아 왔다는 생각"이라고 강조,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제가 초재선 의원들을 거의 모르기 때문에 핸디캡일 수도 있고 장점일 수도 있다"며 "3선이상 의원들은 거의 모르는 사람이 없어 이것도 장점일 수도, 단점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사사로운 감정은 완전히 배제하겠음을 밝힌 김 위원장은 "내 사람도 칼로 쳐야한다"며 "정말 제가 아끼는 사람, 사랑하는 사람에게도 칼날이 갈 수 있다는 것 때문에 이 직을 안받으려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큰 틀의 공천 방향으로 김 위원장은 제도를 보완한 완전 국민경선을 제안했다.

그는 "신입의 진입장벽이 참 높은데 미국식이 아닌 한국식 오픈 프라이머리를 실현해 신입이 장벽을 넘지 못하는 것은 없도록 해야겠다"며 "경선을 해서 이겼노라 해서 계속 물갈이가 안되는 것은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완전경선제를 하면 신입들이 정치권에 못 들어간다. 당원 50%를 적용하면 신입이 어떻게 되겠나"라면서 "이런 것을 전반적으로, 전체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청년과 여성이, 미래를 꿈꾸는 사람이 한국당에 몰려들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전민경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