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준비 속도…민주, 전략지역 확정 vs 한국, 교육공약 발표

뉴시스 입력 :2020.01.17 17:08 수정 : 2020.01.17 17:08

민주, 15개 선거구 전략지역으로…"투명한 공천이 승리 지름길" 한국, 사흘째 총선공약 발표…"文정권, 민생 뒷전 총선에 올인"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1.17.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여야는 4·15 총선을 89일 앞둔 17일 각각 전략공천지역 확정과 교육 분야 공약을 발표하며 총선 준비에 속도를 냈다.

여당인 더불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략공천관리위원회의가 보고한 15개 선거구를 전략 지역으로 최종 선정했다.

전략지역에는 ▲서울 종로구(정세균 국무총리) ▲서울 용산구(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서울 광진구을(추미애 법무부 장관) ▲서울 구로구을(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경기 고양시병(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경기 고양시정(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현역의원의 입각으로 공석이 된 지역구 6곳이 포함됐다.

또 ▲경기 의정부시갑(문희상 국회의장) ▲세종시(이해찬 대표) ▲경기 부천시오정구(원혜영 의원) ▲경기 광명시갑(백재현 의원) ▲경남 양산시을(서형수 의원) ▲제주 제주시갑(강창일 의원) ▲경기 용인시정(표창원 의원) 등 현역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지역 7곳과 ▲경북 경주시 ▲부산 남구갑 등 지역위원장이 공석인 2곳도 전략지역으로 선정됐다.


다만 이들 지역의 전략공천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당에서 후보자를 내리꽂는 전략공천을 실시할 경우 기존에 출마를 준비중이던 예비후보자들의 반발이 거셀 것이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이들 지역에서 경선을 실시할지 여부를 추후 논의키로 했다.

이해찬 대표는 최고위에서 "투명한 공천이 총선 승리의 지름길"이라며 "모든 후보가 이의제기를 할 수 없는 공천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2020 희망공약개발단 희망교육공약 발표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1.17. bluesoda@newsis.com
민주당은 한국당이 전날 발표한 부동산 공약에 견제구도 날렸다. '빚내서 집사라'는 말로 유명한 박근혜 정부 때의 부동산 정책을 그대로 가져와 '표지갈이'만 했다는 게 민주당의 시각이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정부는 공급확대와 규제완화의 부동산 대책을 시행했지만 잡으려던 집값을 잡지도 못했고 국민 가계부채만 급증시키는 부작용만 낳았다"며 "한국당이 주장하는 분양가 상한제 폐지 공약도 건설사의 수익성만 키워주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국당은 이날 특정 이념을 가르치는 교사를 거부할 수 있는 전학청원권, 특목고 폐지 중단, 대입 전형 정시 비중 확대, 교육감·시도지사 러닝메이트제도 도입 등을 골자로 한 교육 분야 총선 공약을 발표했다.

지난 15일 값싼 전기료와 노동시장 개혁 등을 골자로 한 1호 공약과 16일 3기 신도시 개발 전면 재검토와 분양가 상한제 폐지, 청년·신혼부부 주택공급 확대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주택공약에 이어 사흘 연속으로 공약 발표 행보를 이어간 것이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아빠 찬스, 엄마 찬스로 얼룩진 조국 사태에서 수많은 대한민국 학생과 청년들이 좌절할 때 좌파 교육감은 모두 입을 다물었다"며 "한국당은 대한민국 뿌리까지 흔드는 이 위기를 막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형오 전 의장과 회동을 하고 있다. 2020.01.17. bluesoda@newsis.com
한국당은 총선 출마 공직자 사퇴시한이 도래한 것을 기점으로 문재인 정권 공직자들의 잇따른 총선 출마를 위한 사퇴행렬을 비판하며 공세에 나섰다.

심 원내대표는 "공직자 사퇴 시한 마지막날인 어제 기준으로 선관위의 총선예비후보로 등록한 문재인 정권 공직자 출신이 무려 134명이나 된다. 아직 예비후보 등록하지 않은 사람까지 합치면 150명이 넘을 것"이라며 "무능한 정권의 충견 역할을 해온 사람들이 민생은 뒷전이고 오로지 총선에 올인하는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공천 작업을 주도할 공천관리위원회도 다음주부터 본격 가동할 방침이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선임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이날 황교안 대표와 회동을 갖고 총선 공천 기준으로 ▲경제를 살리는 국회의원 ▲자유·안보를 지키는 국회의원 ▲국민을 위하는 국회의원 3가지를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신인의 진입장벽이 참 어렵다"며 "한국형 오픈 프라이머리, 완전국민경선제를 한국당에서 실현해서 정치신인이 진입장벽 때문에 틀을 넘지 못하는 일은 없도록 해야 되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