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방위비 협상, 아직 이견 있어…호르무즈 연계 없다"

뉴시스 입력 :2020.01.17 10:53 수정 : 2020.01.17 10:53

11차 방위비 협상 6차 회의 마치고 귀국 "호르무즈, 미국산 무기 구입 연계 없어"

[서울=뉴시스]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가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 6차 회의에 참석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2020.01.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 과정에 아직 한미 간 이견이 있다며, 해소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대사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공항 출국길에서 만난 취재진에게 "(한미 간) 이해의 폭을 넓히고 있다"면서 "타결을 위해 종합적으로 서로 양해하는 수준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측면에서, 서로 이견을 해소하는 과정이 아직 필요하다"고 밝혔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방위비 협상에 상당한 의견 접근이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언급한 데 대해 "상당한 수준이 어느 수준이냐는 어떤 사람이 판단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것"이라며 "저흰 조속 시일 내 타결돼서 협정 공백을 최소화하는 쪽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선 그었다.

협상에 호르무즈 파병도 논의되고 있는지는 "아니다.
동맹 기여라든지 이런 부분과 관련된 것을 제외하곤 저희가 논의하고 있는 사항은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미국산 무기 구입 연계 여부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동맹 기여 관련 정당한 평가를 받고자 하는 부분에서 무기 구매를 설명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무기 관련 사업을 논의한다거나 국방부 사업비로 반영한다는 논의는 없다"고 했다.

[서울=뉴시스]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가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 6차 회의에 참석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2020.01.15. photo@newsis.com

한반도 순환배치와 역외훈련 비용도 분담하라는 미국 측 태도도 바뀌었는지 질문엔 "계속 논의하고 있다"며 "창의적인 방법으로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해결책을 만들어나갈지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로가 어느 정도 간극이 있는 협상을 하는 것이다. 뭔가 대안을 만들어내야지 서로 합의하지 않겠냐"며 "그런 과정에서 고민과 새로운 접근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SMA 틀 내에서 창의적 방안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측이 방위비 분담금 요구를 50억달러에서 39억달러로 낮췄다는 보도에 대해선 "구체적인 금액을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계속 조율하고 간극을 줄여나가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한미는 지난 15~16일 이틀간 워싱턴DC에서 제11차 SMA 체결을 위한 6차 회의를 진행했다. 구체적인 7차 회의 일정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