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기호 한국HPE 대표 "HPE 컨테이너 플랫폼으로 하이브리드 IT솔루션 사업 속도"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6 14:36 수정 : 2020.01.16 14:36
함기호 한국HPE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한국HPE 본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한국HPE는 16일 서울 여의도 HPE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 하이브리드 IT솔루션 사업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함기호 한국HPE 대표는 "HPE는 최근 블루데이터, 맵알, 크레이 등 주요 업체들을 인수해 강력한 하이브리드 IT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면서 ”사업과 사회적 측면에서 진보를 이루는 최상급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한국HPE는 고성능컴퓨팅(HPC)·인공지능(AI) 포트폴리오, 효과적으로 클라우드를 운용할 수 있는 ‘HPE 컨테이너 플랫폼’ 등을 공개했다. 기존에는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여러개의 앱을 돌리려면 각기 다른 운영체제(OS)를 돌리는데 한계가 있었다.
여러 OS를 한곳에 통합된 시스템처럼 가상의 환경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최근엔 각각의 앱을 ‘컨테이너’라는 모듈에 담아 효율적이고 가볍게 플랫폼을 돌리는 추세다.

HPE 컨테이너 플랫폼은 클라우드 기반 앱 뿐 아니라 기존 앱까지도 컨테이너 기반 설계를 활용해 관리할 수 있다. 컨테이너 관리 기술인 쿠버네티스를 활용한다는 것도 강점이다. 쿠버네티스는 개방형 기술이기 때문에 고객사 입장에선 특정 회사의 솔루션에 대한 종속 우려가 없다. 영구적인 스토리지 솔루션도 함께 제공할 수 있다.

유충근 한국HPE 하이브리드IT사업부 상무는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오는 2022년까지 기업고객의 75%가 컨테이너를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컨테이너 기술을 적용하는 분야는 AI, 데이터분석, 앱 최적화, 사물인터넷, 하이브리드클라우드, 멀티클라우드 등으로 다양하다”고 말했다.

그는 “HPE는 업계 최초로 엔터프라이즈급 쿠버네티스 기반 컨테이너 플랫폼을 만들었다”면서 “데이터과학자, 앱 개발자 등이 이용할 수 있고, 필요한 앱을 수시로 받아 쓸 수 있는 앱스토어도 HPE 컨테이너 플랫폼에서 쓸 수 있다”고 덧붙였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