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윤석열 거취' 언급할까… 부동산·北 이슈도 주목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3 18:15 수정 : 2020.01.13 19:18

14일 신년회견 관전 포인트
내외신 기자 200여명과 일문일답

[서울=뉴시스]지난해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직접 지목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 (사진=뉴시스DB). 2019.01.10.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신임을 재확인할지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검찰 고위직 인사 과정에서 '항명 논란'과 청와대 압수수색에 따른 갈등 표출 등이 이어지면서 문 대통령의 발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교착 상태가 지속되고 있는 북·미와 남북 관계 돌파구와 '전쟁'을 선포한 부동산시장 대책 등을 위한 복안도 주요 관전포인트로 꼽힌다.

1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오전 10시부터 90분 동안 신년기자회견을 갖는다.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2017년 8월 취임 100일 기념, 2018·2019년 신년 기자회견 이후 네번째다.

문 대통령은 직접 질문자를 지목하는 등 200여명의 내외신 취재진과 각본 없이 '정치·사회' '외교안보' '경제' 분야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일문일답을 주고받을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통해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설명하고 민생경제, 정치사회, 외교안보 등 국정 현안에 대한 생각을 밝힐 것"이라고 설명했다.

역시 최대 화두는 검찰 이슈가 될 전망이다. 특히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고위직 인사가 사실상 윤석열 총장에 대한 불신임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가운데 문 대통령의 발언 수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19일 '국민과의 대화'에서는 "윤석열 총장을 신뢰하고 있다"고 믿음을 보였지만 이후 여권의 검찰에 대한 불만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기류 변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다. 당장, 청와대 압수수색을 놓고 '위법 행위'라고 규정하는 등 양측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점은 간과할 수 없어 보인다.

경제분야에서는 부동산시장 대책이 집중적으로 거론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이 지난 7일 새해 국정운영의 방향을 제시하는 신년사에서 이미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에서 결코 지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면전을 선포하면서 후속 대책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어서다.

대외 문제로는 북한 비핵화 협상이 최대 화두가 될 것으로 보인다. 북·미 대화가 좀처럼 진척을 보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남북 관계 역시 과거로의 후퇴 우려까지 나오는 만큼 문 대통령의 해법 제시 여부가 주목되는 것이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