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號 ‘수사는 계속된다’ 靑 비서실 압색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0 17:35 수정 : 2020.01.10 17:35

秋 간부 인사·與 압박 조치에도 구 균형발전비서관실 연관 의혹
송철호 울산시장 공약 관련 수사

중앙지검 떠나는 배성범 배성범(앞줄 왼쪽 두번째) 서울중앙지검장이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배 지검장은 지난 8일 법무부가 단행된 검찰 인사에서 고검장으로 승진해 법무연수원장으로 발령났다. 뉴시스
청와대의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 자치발전비서관실(구 균형발전비서관실)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나섰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이끄는 법무부의 검찰간부 인사 조치로 여권과 청와대를 겨냥한 검찰 수사에 제동이 걸린 상황에서도 '수사는 계속된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자치발전비서관실에 수사진을 보내 송철호 울산시장의 공공병원 등 공약과 관련해 생산한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장환석 당시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이 송 시장의 선거공약 설계를 도운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전날 서울 종로구 정부세종청사에 위치한 균형발전위원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균형발전위 고문단의 활동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균형발전위는 지역 간 불균형 해소와 국가균형발전 정책 수행을 위해 만들어진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다. 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교육부·행정안전부·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부처 장관들이 대거 당연직 위원으로 참여한다.

울산시장 선거를 준비하던 송 시장은 2017년 12월 균형발전위 고문으로 위촉된 바 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공개한 당시 고문단 명단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두관 의원, 이정우 전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포함돼 있다.

검찰은 여권 인사들이 함께 참여한 고문단을 통해 송 시장이 후보시절부터 울산시 공약 수립과 이행에 도움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아울러 검찰은 송 시장의 공약인 공공병원 건립 사업이 취임 이후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 받은 의혹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추 장관 임명 후 지난 8일 이뤄진 첫 검찰 인사에서 청와대의 선거개입·감찰무마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대검찰청 참모진 등이 모두 교체됐다.

반면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의 수장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동문인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임명되는 등 여권 인물들이 요직을 맡아 정치적 논란을 낳고 있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