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백원우 등 '친문게이트' 의혹 10명 고발

뉴시스 입력 :2019.12.05 17:33 수정 : 2019.12.05 17:33

조국·백원우·박형철·송병기 등 10명 직권남용 등 혐의 "與, 검찰협박…수사 신속히 진행되길, 사실규명 협조"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곽상도(가운데)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과 정태옥(오른쪽) 의원,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청와대의 감찰무마·무산시의 불법면직 유재수 관련 고발장과 청와대의 하명수사, 6·13 선거개입 의혹 관련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2019.12.05.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주 김재환 기자 = 자유한국당이 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친문게이트' 의혹을 받고 있는 이들을 고발했다.

한국당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을 맡고 있는 곽상도 의원은 5일 오후 2시께 대검찰청에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국당이 고발한 대상은 조 전 장관과 백 전 비서관을 포함 이광철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송철호 울산시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이용표 서울경찰청장, 김병기 경찰청 대테러대응과장, 오거돈 부산시장,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등 총 10명이다.

진상조사위원인 정태옥 의원과 방문한 곽 의원은 고발장을 제출하기 전 기자들에게 "총 10명을 추가 고발한다"며 "과거에 드러나지 않았던 부분이 지금 수사 중 드러나고 있어 이를 반영해 고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민주당 대표가 '검찰 가만두지 않겠다, 절대 그냥 둘 수 없다'는 얘기까지 하는 상황이라 수사가 신속하게 진행돼 그런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희망을 갖고 있다"며 "수사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정보를 많이 찾아 사실규명에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울산시장 선거 의혹과 관련해선 "지난 월요일 이미 헌법소원을 제기했다"며 "선거가 무효라고 판단되기 때문에 헌법소원을 통해 위헌성을 확인한 뒤 무효소송을 통해 자리에서 쫓아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국당은 '유재수 감찰 농단, 황운하 선거 농단, 우리들병원 금융 농단'을 '3대 친문게이트'라 규정하고 실체를 낱낱이 밝힌다는 방침이다. 특위를 꾸린 한국당은 필요 시 특검이나 국정조사 등 모든 대응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