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유재수 의혹' 백원우·최종구 조사...조국도 임박?

뉴시스 입력 :2019.12.05 12:31 수정 : 2019.12.05 12:31

'특감반원→이인걸→박형철→조국' 보고 라인 조국, 검찰 소환조사 임박했다는 분위기 관측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위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과 김용범 전 금융위 부위원장도 소환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민정수석으로 특감반 책임자였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소환도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은 최근 유 전 부산부시장 감찰중단 의혹사건과 관련 백 전 비서관, 최 전 금융위원장, 김 전 금융위 부위원장과 박 전 반부패비서관 등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전날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이번 압수수색은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의혹을 덮어준 인물이 청와대에 있다는 전제하에 진행된만큼 향후 관련자 소환 등 후속수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당시 조 전 장관은 직접 유 전 부시장의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을 지시했지만 추후 박형철 전 비서관에게 간접적으로 감찰 중단을 지시한 의혹이 일고 있다.

실제로 박 전 비서관은 검찰조사에서 조 전 장관의 지시를 받아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전해졌다.

따라서 검찰의 조 전 장관 소환이 임박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한편 검찰은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천경득 총무인사팀 선임행정관·김경수 경남지사 등이 금융위 고위직에 앉힐 인물을 논의하는 내용이 담긴 메신저 대화내역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메신저 대화방에 있던 인사들의 소환은 사실상 시간문제인 것으로 보인다.

설사 이들이 지시를 한 것이 아니라하더라도 조 전 장관의 결정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거나 관련 의혹에 대해 아는 점을 조사하기 위해서라도 이들에 대한 조사는 필수라는 분석이 나온다.

또 검찰이 당시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었던 이광철 민정비서관에 대한 소환을 검토중이란 이야기도 전해진다. 아울러 임종석 전 비서실장 역시 조사를 받을거란 전망이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