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전 특감반원 비보에 "백원우, 사람이라면 잊으면 안 돼"

뉴스1 입력 :2019.12.02 11:01 수정 : 2019.12.02 11:01
청와대의 민간이 사찰 의혹을 폭로한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 2019.6.1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지목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조의를 표하며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을 비판했다.

김 전 수사관은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태우TV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고 백 전 비서관을 향해 "죄 받는다"라며 "사람이라면 이걸 영원히 잊으면 안된다"고 일갈했다. 이어 "진작에 책임졌다면 이런 일이 생겼겠느냐, 지금이라도 잘못한 걸 불어라"라고 덧붙였다.

그는 "업무대상도 아닌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건은 수사기관에 이첩하고, 정작 이첩했어야 할 유재수는 왜 쌈싸먹었냐"라면서 "김 전 시장 사건 수사 관련해 경찰에서 보고를 9번 받았다는데 그것이야 말로 불법사찰"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고인이 된 전 특감반원에 대해서도 "바로 옆 사무실에서 근무했는데, 청와대와 검찰에서도 능력을 인정받았던 사람"이라면서 "해병대를 나와 씩씩하고, 성격도 좋은 매력있는 사람이었다"고 회고했다.

김 전 수사관은 "느낌이 이상해서 6급 이하 실무자들에게 불이익을 주면 안된다고 방송했던 것인데, 이런 일이 벌어져 참담하다"면서 "천국에서 영면하시길 기도한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소속 검찰수사관 A 전 특감반원은 전날 오후 서울 서초구 소재 지인의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자필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파악됐다. A 수사관은 전날 오후 6시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다.

A 수사관은 청와대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야당후보인 당시 김기현 시장의 낙선을 목적으로 경찰을 동원해 수사를 지시했다는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그는 백 전 비서관이 민정비서관실 직제에 존재하지 않는 별도의 감찰팀을 편성했다는 '백원우 특감반' 소속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