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소 日부총리 "韓, 나라 간 약속 제대로 지킬 필요있어"

뉴스1 입력 :2019.11.25 16:53 수정 : 2019.11.25 16:53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25일 한국 정부를 향해 '국가 간 약속 준수'를 거듭 주장하고 나섰다.

TV아시히에 따르면 아소 부총리는 이날 도쿄에서 열린 한일·일한협력위원회 합동총회에 일본 측 대표로 참석, "현재 한일 관계는 가장 어려운 상황에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한국은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제대로 지켜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사히는 아소 부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한국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염두에 둔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일본 정부는 자국 기업을 상대로 한 한국 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이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위배되는 '국제법 위반'이라며 한국 측에 '시정'을 요구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특히 한국 대법원의 징용 피해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올 7월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관련 핵심 소재를 시작으로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조치에 나서 8월엔 한국을 전략물자 수출시 절차상 우대혜택을 부여하는 우방국(화이트국가) 명단에서 제외했다.

한국 정부는 일본 측의 이 같은 조치에 맞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했다가 종료 시한을 약 6시간 앞둔 지난 22일 오후 6시 지소미아 종료를 '유예'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와 관련 아소 부총리는 이날 총회에서 "지소미아 실효를 피하긴 했지만 지금도 한일 관계는 불안정하다"면서 "이런 때일수록 (한일 간) 청년 및 지방 교류가 활발히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한국에서 일본여행 자제운동이 확산돼온 사실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한일 및 일한협력위는 1965년 양국 국교정상화 이후 정치·경제·문화 등 각 분야 협력 촉진을 명분으로 양국 정치·경제인들이 민간 기구다.

이날 합동총회에선 한일 협력을 주제로 하는 공동성명이 채택될 예정이라고 아사히가 전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