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빅2’ 주도 장중 2250 뚫어… "과열 우려는 시기상조"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4 17:48 수정 : 2020.01.14 19:24

장중 2250.79 찍어 1년來 최고가
미·중 합의 기대감에 IT주 랠리
코스피 박스권 탈피 가능성 전망
"한국시장 투자 심리 최상위권 분석"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가 축소되고, 미·중 1단계 무역협상 기대감이 커지면서 글로벌 증시가 뚜렷한 우상향 추세를 보이고 있다. 14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43% 오른 2238.88에 마감하면서 4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이날 오후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뉴시스
코스피지수가 4거래일 연속 오르자 1월 상승랠리 지속 여부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사라지고 미·중 1단계 무역합의 기대감이 커지면서 글로벌 증시는 뚜렷한 우상향 추세를 보이고 있다. IT 대형주가 견인하는 투자심리 개선과 국내 상장기업의 이익 상향 국면을 봤을 때 코스피의 박스권 탈피도 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43% 오른 2238.88에 장을 마감했다.
장중에는 2250.79까지 치솟아 최근 1년래 최고가(2248.63)를 다시 썼다.

간밤 미국 주식시장은 미·중 1단계 무역협정을 하루 앞두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과 나스닥 지수가 각각 0.7%, 1.0% 상승했다. 여기에 미국 정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에서 제외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긍정적인 흐름을 이끌어냈다.

이번 환율조작국 제외는 중국 당국의 통화정책을 통한 경기부양 여력이 확보됐다는 점에서 위안화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박성우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과 중국의 2단계 이후 협상에 있어 난관이 예상되고, 상호간 고율관세가 부과 중이라는 점에서 양국 관계의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면서도 "환율조작국 지정 해제로 향후 협상 관련 불확실성이 일부 낮아진 점은 분명하다"고 분석했다.

각종 지표는 코스피의 추가 상승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선진국과 신흥국의 변동성 지수는 '이란 사태' 이전 수준으로 하락했다. 이란 사태 악화에 따라 상승했던 미국(S&P500), 유럽(EURO STOXX50), 일본(닛케이225), 신흥국(MSCI EM)의 변동성 지수는 고점이었던 지난 6일 대비 각각 -9.3%, -18.2%, -15.1%, -14.9% 하락했다.

특히 코스피가 악재보다 호재에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점이 투자자들의 매수세를 이끌고 있다. 이란 사태에 따른 변동성 상승 폭보다 사태 진정에 따른 변동성 하락 폭이 더 크게 나타나면서 한국시장에 대한 투자심리가 타 시장보다 양호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동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의 계속되는 상승세로 인해 시장 과열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코스피시장의 과열은 시가상조"라며 "최근 이란 사태에 대한 변동성 지수 추이를 보아서는 한국에 투자하는 시장 참여자들의 투자심리가 최상위권으로 분석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국내 주식시장은 최근 IT 대형주 랠리 지속과 중소형주 순환매가 이어지고 있다. 대형주지수는 올해 들어 1.8% 상승했다. 코스피 주당순이익(EPS)의 상향 사이클이 시작됐다는 설명도 나온다.

문동열 삼성증권 연구원은 "반도체와 중국이 견인하는 이익 상향 사이클은 현재 초기 국면으로 판단된다"면서 "이익성장의 배경은 세계 반도체 업황과 중국 수입수요 회복에 따른 수출 하락세 진정 때문으로 매출액 성장은 전년 대비 5% 정도에 불과하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30%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이는 Q(물량)의 증가보다 P(가격)의 상승 효과가 훨씬 크기 때문"이라며 "그 외에는 상당부분 기저효과로 이익성장의 강도보다 이익전망 상향 조정의 강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