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클릭]

금감원 부원장보 '靑 인사검증' 득과 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1.25 18:08 수정 : 2019.11.25 18:08
"BH(청와대) 인사검증까지 받으면 아무래도 시간이 더 걸릴 수밖에 없는데 굳이 부원장보까지…"

이르면 연말 임원인사를 앞두고 금융감독원의 분위기가 '뒤숭숭'하다. 금감원이 본격적인 임원인사 준비에 착수하면서, 부원장보 9명 중 올 초 선임된 3명을 제외한 6명 중 일부에 대해 인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 때문이다. <본지 11월25일자 참조>

금융감독원의 임원은 원장-수석부원장-부원장-부원장보로 구성된다. 부원장보는 금감원장이 직접 임명하지만, BH의 인사검증을 받아야 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BH의 인사검증 절차를 두고 볼멘 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한다. 부원장보 인사 때마다 이뤄지는 인사검증이 금감원의 인사 진행 속도를 늦추고 있다는 것이다. 부원장보의 임기는 3년이지만 '인사적체 해소' 등을 이유로 이보다 빠르게 교체된다. 사실상 2년 마다 부원장보 후보별로 인사검증이 이뤄지면 인사 결정이 늦어질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통상 BH의 인사검증은 한 달 정도 걸린다고 하지만, BH의 (인사) 업무량에 따라 검증 소요시간은 천차만별"이라며 "업무가 많고 검증해야 할 사람이 (타 부처에도) 많으면 그만큼 오래 걸리는 셈"이라고 했다. 또 다른 금감원 관계자도 "부원장보 교체가 당장 팀원인사 등에 영향을 주진 않겠지만, 소속 국 팀원들은 신경이 쓰일 수 밖에 없지 않겠냐"면서 "각 부처에서 인사검증이 겹치면, (인사 교체) 속도가 느려지고 분위기는 더 뒤숭숭해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공공기관은 아니지만 금융업계 전반을 관리·감독하는만큼 임원인사에 대한 BH 인사검증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감원이 갖는 상징적인 의미를 고려하면 금감원 임원으로서 요구되는 자질이 있다"면서 "BH의 인사검증을 통해 도덕적·법적 문제를 검증받는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고 했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