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립요양원 건립 ‘탄력’…114억 국-도비 확보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1.09 13:02 수정 : 2019.11.09 13:02
과천시립요양원 조감도. 사진제공=과천시


[과천=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과천시는 시립요양원 건립을 위해 보건복지부로부터 12억4000만원의 국비를 추가 확보했다. 이로써 과천시는 시립요양원 건립에 드는 사업비 195억원 중 총 114억원의 국-도비를 확보하게 됐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9일 국-도비 확보에 대해 “우리 과천에 꼭 필요한 노인요양시설 건립사업 예산 확보를 위해 부지런히 뛰어다닌 공무원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며 “시립요양원이 차질 없이 건립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과천시는 작년부터 중앙동 일원에 장기요양등급자 14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시립요양원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보건복지부로부터 노인요양시설 확충사업비 49억원, 경기도에서 주관한 정책공모전에 입상해 특별교부금 45억원,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8억원 등 102억원을 이미 확보했다.

이번에 추가로 확보한 12억4000만원은 요양원 입소정원에 따른 법적 면적 이외에 과천시립요양원이 확보하고 있는 추가 면적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에 따른 인센티브로 획득했다.

과천시는 현재 진행 중인 대규모 공동주택 재건축 사업과 과천지식정보타운 조성, 과천동 공공주택지구 개발 등이 완료되면 인구 급증과 함께 노인성 질환자의 수도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이에 따라 관내에 부족한 노인의료복지시설 확충을 위해 작년부터 과천시립요양원 건립을 추진해 왔다.

과천시립요양원은 2021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현재 건립부지의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을 진행하고 있다. 과천시는 시립요양원 건립을 통해 치매-심신허약 등 노인성 질환자를 전문요양시설에서 돌봐 가족의 돌봄 부담을 덜고, 의료비 절감과 지역일자리 확대 등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