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 논의, 시작부터 탄핵 놓고 기싸움 본격화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1.08 16:53 수정 : 2019.11.08 17:04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후 경기 수원시 영통구 경기대학교 텔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정미경 최고위원의 '겁 없는 여자' 북콘서트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보수통합 이슈가 야권에서 상수로 자리 잡고 있지만 통합 방식에 있어 교통정리는 쉽지 않아 보인다.

자유한국당은 옛 친박계 인사들을 품으려 하지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반발을 무시할 수 없다.

벌써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묻고 가자는 논란에 대해 한국당과 변혁의 입장이 달리 나오고 있어 실무협상 이후 또 다른 난관을 예고하고 있다.

8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부론 후속입법 세미나' 축사 후 기자들과 만나 "하나가 돼 단일 대오로 투쟁해야 정부의 폭정을 막을 수 있다"며 "이런 대의를 생각한다면 여러 의견들, 소아들은 내려놓을 수 있다"고 말했다.


보수대통합에 대한 당내 반발에 대해 일축한 것으로, 최근 리더십 논란을 의식해 보수통합을 밀어부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황 대표는 지난 7일 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과 전화통화를 갖고 "탄핵은 묻고 가자"고 제안해 유 의원도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으나, 유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그런 적 없다"고 반박해 진실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당과 변혁의 차이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서청원, 이정현 의원 등 한국당을 탈당한 의원들의 복귀 카드도 한국당은 검토하고 있다.

박근혜 정권의 핵심 인사였던 두 의원이 국정농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만큼 보수통합을 계기로 복당으로 당내 통합 범위를 확대한다는 것이다.

다만 박 전 대통령 탄핵과 맥락을 같이 한다는 점에서 실제 추진시 변혁의 반발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이들 의원들의 복당설에 당사자인 이정현 의원부터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나는 새로운 정치 세력화에 헌신하기 위해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좌파 우파 기득권 정치판을 갈아엎는데 앞장서겠다"며 "새로운 주체세력이 형성돼 대한민국 미래 과업을 수행해야 하는데 제 사적인 문제를 검토할 털끝 만큼의 관심도 없다"고 잘라말했다.
전남 순천이 지역구인 이 의원은 한국당 텃밭이 아닌 험지에서 재선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보수통합의 주요 요인으로 꼽히지만 무소속으로 새로운 정치를 강조, 총선 이후에나 통합에 역할을 도모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한국당과 변혁이 당대당 통합을 염두에 둔 실무협상에 나선 만큼 보수통합에 물꼬는 텄지만, 각론에 있어 양측의 입장차가 얼마나 좁혀질지는 미지수다.

한국당 관계자는 "실무협상에 나서는 의원들이 합리적인 만큼 당장 큰 충돌은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서로가 조건을 따지면서 양보한 만큼 얻으려는 조건을 놓고 이견차가 안 좁혀지는 상황은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