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강기정 수석 논란에 "송구스럽게 생각" 대신 사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1.07 12:40 수정 : 2019.11.07 12:40

"국회 운영에 차질 줄 정도 됐다는 것은 큰 잘못" 쓴소리도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고성과 삿대질 논란에 대해 "정부 사람들이 국회에 와서 보면 때로는 답답할 때, 화날 때도 있지만, 그럼에도 스스로를 절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부 대표로서 사과하라'는 야당 의원들의 요구에 대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대신 사과하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에 몸담은 사람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국회 파행의 원인 가운데 하나를 제공한 것은 온당하지 않았다"며 "(다만) 당사자가 이미 깊이 사과드린 것으로도 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그것이 정부에 몸담은 사람의 도리이고 더구나 그것이 국회 운영에 차질을 줄 정도가 됐다는 것은 큰 잘못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낙연#강기정#삿대질#정무수석#예결위파행#총리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