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4단체, SK 압박 "타다 투자금 회수하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7:44 수정 : 2019.10.10 17:44

타다 1만대 운영대수 계획 발표 후폭풍
서울개인택시조합 23일 집회 이어
택시4단체, 쏘카 2대주주 SK에 "타다와 관계 정리하라" 요구
SK 불매운동도 경고 

서울의 한 도로에서 법인택시와 타다가 주행하고 있다. 뉴스1 제공
[파이낸셜뉴스] 택시4단체가 SK㈜에 쏘카 투자금을 회수하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들은 SK㈜가 이 투자금을 회수해 타다와의 관계를 정리하지 않으면 택시4단체는 SK 불매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택시4단체(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10일 성명서를 내고 "100만 택시가족은 불법영업을 일삼는 기업에 막대한 자본을 투자한 SK에 투자금 회수 등 타다와 관계 정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쏘카는 '타다' 운영사인 VCNC의 모회사로, SK㈜는 지난 2017년에 차량공유 스타트업 쏘카에 918억원을 투자한 2대 주주다.


VCNC가 지난 7일 내년에 타다의 운영대수를 1만대로 늘리겠다고 발표하자 택시4단체는 쏘카 투자사에 대한 압박으로 실력행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택시4단체는 "우리 택시가족이 SK가스 등 SK기업의 성장과 기업 활동에 적지 않은 기여를 해왔음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택시업계의 정당한 영업중지 요구에 영업확대로 응답하고 있는 타다와 쏘카에 SK가 막대한 자본을 투자하고 2대 주주 지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에 대해 100만 택시가족은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택시가족의 정당한 요구에 SK는 조속히 책임 있는 답변을 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만일 택시가족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타다의 불법영업에 계속 동조한다면 우리는 불매운동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강도 높게 압박했다.
택시4단체는 또 국토교통부에 타다의 불법영업을 즉각 처벌하고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위한 후속 실무기구에서도 VCNC를 제외시키라고 요구했다.

택시4단체는 "타다의 이번 발표는 사회적 대타협과 국토부의 택시제도 개편방안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것으로 대자본을 등에 업은 기업의 오만방자하고 몰염치한 행태가 아닐 수 없다"면서 "국토부는 타다 불법영업을 즉각 처벌하고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위한 실무논의기구에서 타다를 배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렌터카 운전자 알선 예외조항을 명확히해 타다의 불법영업을 금지토록 관련 법령을 조속히 개정해야 한다'면서 "김경진 의원이 대표발의한 타다의 불법영업 금지 법률안도 정기국회 내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