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中 정부 압박에 홍콩 경찰 위치 추적 앱 삭제 결정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10 16:01 수정 : 2019.10.10 16:01
The HKmap.live App is pictured on a phone screen in this photo illustration, in Hong Kong, China, October 10, 2019. REUTERS/Tyrone Siu /REUTERS/뉴스1 /사진=
[파이낸셜뉴스] 중국 정부의 압박에 미국의 거대 기술 회사인 애플이 홍콩 경찰의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삭제키로 했다.

9일(현지시간) 애플은 성명을 통해 앱스토어에서 '홍콩맵라이브(HKmap.live)' 앱을 삭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애플은 해당 앱이 경찰을 표적으로 삼고 잠복했다가 습격하고 공공 안전을 위협하는 데 쓰인다는 점, 범죄자들이 해당 앱을 법 집행이 이루어지지 않는 지역에서 거주민들을 괴롭히는 데 사용되고 있다는 점을 홍콩 사이버보안 및 기술범죄 당국(CSTCB)과 함께 확인했다며 "이 앱이 우리의 가이드라인과 현지 법을 위반하기에 앱스토어에서 삭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콩맵라이브'는 시위 참가자들이 인터넷상에 올린 정보를 모아 경찰의 위치 및 최루탄 사용 여부, 위험요인 등을 알려주는 앱이다.


애플은 이달 초 이 앱의 판매 승인을 거부했다가 지난 4일 이 결정을 뒤집고 다시 앱 판매를 허가했다. 하지만 이후 중국 관영 매체들이 애플의 앱 사용 허가 결정을 비판하자 다시 아이폰에서 해당 앱을 사용할 수 없도록 결정했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