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윤석열'이 내편인지 네편인지..아리송한 한국당

뉴스1 입력 :2019.10.07 15:13 수정 : 2019.10.07 15:58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8월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예방,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8.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자유한국당이 '조국 정국'과 관련해 정부·여당을 향해 검찰수사 보장을 연일 촉구하고 있으나, 윤석열 검찰총장 개인에 대한 비호에는 적극 나서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조국 법무장관과 관련한 공정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선 적극적으로 보호해야 하면서도, '최순실 국정농단' 당시 수사를 책임졌던 윤 총장에게 마냥 '신뢰'를 보내긴 어렵다는 것이다.

황교안 대표는 7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친문 세력들이 대한민국을 거대한 인민 재판의 소용돌이에 빠트리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을 파면하고 공정한 검찰수사를 보장하는 것만이 국정을 정상화하는 유일한 길임을 깨달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검찰에 인사권을 행사할 수 있는 '법무부 장관'이라는 조 장관의 위치를 활용해 비판 공세에 나서는 상황이다.


정부·여당과 조 장관이 검찰 개혁을 내세워 수사에 대한 압박을 가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검찰에 대해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공정한 수사를 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비호하고 있다.

조 장관 가족 문제가 검찰 수사를 통해 더욱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어, 검찰에 대한 비호를 통해 조 장관의 도덕성 문제를 부각시키고 동시에 정부 지지율에도 영향을 주겠다는 의도다.

다만 한국당은 검찰 수장인 윤 총장 개인에 대한 보호에는 적극적이지 않는 모양새다. 윤 총장과의 깊은 악연 때문으로 보인다.

윤 총장은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 댓글 수사팀장을 맡은 바 있다. 정권 교체의 핵심이 됐던 최순실 특검에서도 수사팀장 역할을 했다. 현 정부 검찰총장으로 임명된 것도 이같은 이력이 바탕이 됐다는 평가다.

반면 한국당에는 20대 총선 공천 당시 '친박(친 박근혜) 공천' 논란이 나왔을 정도로 친박계 인사들이 주류다. 황 대표 역시 박근혜 정부에서 국무총리 등을 역임했다. 윤 총장을 향한 시선이 고울 수만은 없는 것이다.

여권 일각에서는 윤 총장을 교체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마저 나오고 있다. 한국당 입장에서는 조 장관 수사를 현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선 윤 총장 보호가 필요하지만, 적극적으로 할 수 없는 고민에 빠졌다는 분석이다,

전날(6일) 한 진보진영 유튜버가 아이들을 내세워 '검찰개혁 동요 메들리'를 올려 정치권이 잠시 뜨거웠지만, 한국당 인사들은 동요 자체에 대한 비판은 하면서도 윤 총장과 관련해서는 말을 아꼈다.

해당 동요에는 "석열아 석열아 어디를 가느냐" 등 윤 총장에 대한 직접적인 풍자가 들어있었음에도 관련 언급을 하지않은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할 말을 잃었다. 어떻게 우리 아이들에게 이럴 수 있단 말이냐"며 "이념 앞에 아이의 인권도, 순수함도 모두 짓뭉개 버리는 잔인한 사람들"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윤석열' 개인에 대한 비호보다는 조국 사건의 공정한 수사에 방점을 두면서 공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여당의 '검찰개혁특위'와 관련 "검찰 개혁이 조국 수사에 대한 방해로 사용되어서는 안 된다"며 "지금은 검찰개혁을 이야기할 때가 아니라 조국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이야기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