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출격...연간판매목표 2만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05 12:18 수정 : 2019.09.05 12:18

관련종목▶

5일 인천 중구 네스트 호텔에서 열린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공식 출시행사에서 국내마케팅실장 이용민 상무, 국내사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 대형총괄1PM 윤성훈 상무, 기아스타일링담당 주병철 상무(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아차 제공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기아차 제공

[파이낸셜뉴스] 국내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1세대 모하비가 신차급 변화를 통해 막강한 제원과 프리미엄 디자인으로 재무장했다. 사전계약 흥행과 상품 경쟁력 강화로 기아차는 '모하비 더 마스터'의 연간 판매목표를 2만대로 잡았다.

기아차는 5일 인천 중구에 위치한 네스트 호텔에서 '모하비 더 마스터'의 데뷔식을 가졌다. 이날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한 모하비 더 마스터는 1세대 모델의 부분변경모델(페이스리프트)이지만 완전변경(풀체인지)모델과 다름없는 대대적인 변화를 이뤘다.


기존 모델과 비교해 안전 및 편의사양이 대거 추가됐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 드라이브 와이즈 사양을 전모델에 기본 적용했다. 특히, 전자식 4륜구동(4WD), 차동기어 잠금장치 및 저단기어와 함께 다양한 노면에서 최적의 구동력을 발휘하는 '험로 주행 모드' 등도 기본 탑재해 대형 SUV의 경쟁력을 강화했다. 스티어링은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R-MDPS)으로 교체돼 조향성능의 민첩성을 높였다. 모델은 기존 5인승, 7인승과 함께 2열에 2인 독립 시트를 적용한 6인승이 추가될 예정이다.

V6 3.0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로 주행성능을 강화해 복합연비는 L당 9.4㎞이다. 최고출력 260마력, 최대토크 57.1 kgf·m의 힘을 발휘한다. 전면부의 웅장한 SUV 존재감을 드러내는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고급스러운 버티컬 큐브 주간주행등, 첨단 이미지의 풀 LED 헤드램프 등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옷을 갈아입었다.

이날 권혁호 기아차 부사장은 "모하비가 강인하고 당당한 디자인과 압도적 주행성능, 최신 편의사양으로 새롭게 태어났다"고 강조했다.

상품성이 크게 개선되면서 사전계약에 대거 몰렸다.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4일까지 영업일 기준 11일간 약 7000대의 계약 대수를 기록했다. 사전계약 돌풍으로 기아차는 더 마스터의 한달 판매 목표를 1600대이상으로 책정했다. 올해들어 8월까지 한달평균 250대수준의 6배가 넘는 규모로 모하비 더 마스터의 화려한 부활을 기대하고 있다. 트림별 기본가격은 플래티넘 4700만원, 마스터즈 5160만원이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