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씨, 커피 메뉴 강화..원두 업그레이드 실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8.22 17:14 수정 : 2019.08.22 17:14

생과일주스 브랜드 쥬씨가 원두 업그레이드를 또 실시한다. 쥬씨는 지난해 7월에도 원두 업그레이드를 진행한 바 있다. 이후 13개월 만에 다시 원두를 업그레이드하며 쥬씨 측은 아메리카노를 비롯한 커피 메뉴를 지속해서 강화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쥬씨는 과일주스 전문점으로 알려졌지만 아메리카노 판매량이 올해 8월 기준 누적 8000만 잔에 달할 정도로 커피 판매량이 많다.
따라서 이번 원두 업그레이드는 늘어나는 커피 매출과 고객들의 성원에 대한 감사의 의미도 포함하고 있다고 쥬씨 측은 22일 밝혔다.

이번 원두 업그레이드에는 ‘에티오피아 시다모’ 지역에서 커피체리를 햇볕에 그대로 말려서 가공하는 ‘내추럴 프로세싱’ 방식의 생두를 10% 더 추가해 풍미가 더욱 강조될 수 있도록 블렌딩을 조정했다. 이를 통해 브라질 50%, 콜롬비아 30%, 에티오피아 20%의 블렌딩 비율을 갖췄다.

이번 업그레이드의 또 하나의 특징은 환경보호와 공정무역을 실현하는 의미를 담아 ‘레인포레스트 얼라이언스 인증(Rainforest Alliance Certified·‘레인포레스트’)’ 생두를 50% 사용했다는 것이다.

레인포레스트 생두는 ‘열대우림동맹’에서 인증한 커피생두로 열대우림의 응달에서 길러야 하고 야생 생물을 보전하고 화학비료의 사용을 관리,감소시킨 것이어야 한다. 또 노동자에게 적절한 노동환경을 제공하는 등 지역사회 전체가 혜택을 받아야 한다는 4가지의 조건을 모두 충족 시켜 인증받은 생두다.

특히 생두를 직접 무역하는 방식으로 수입해 생두 생산 농가에 더 많은 수익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한 부분도 특징이다.

윤석제 쥬씨 대표는 “쥬씨에서 커피를 즐겨주시는 고객들께 항상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이번 원두 업그레이드를 통해 맛과 의미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으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