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몸통 시신' 피의자 "또 그려면 너 죽는다" 막말

뉴시스 입력 :2019.08.18 19:08 수정 : 2019.08.18 19:08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17일 오전 경기 고양시 방화대교 남단에서 어민들이 '한강 몸통 시신'의 머리로 추정되는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현장을 차단하고 있다. 2019.08.17.(사진=독자 제공) lkh@newsis.com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지난 12일 한강에서 몸통 시신이 발견된 사건의 피의자인 모텔 종업원 A(40)씨가 반성하지 않는 태도로 일관했다.

18일 오후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참석한 A씨는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는 등 막말을 쏟아냈다.

앞서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에 모습을 드러낸 A씨는 "(피해자가) 먼저 시비를 걸고 주먹으로 치며 반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세하게 말씀 못드리는데 제가 다른 데로 가라고 했는데도"라며 큰 소리를 쳤고 피해자에게 미안한 마음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고양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 혐의로 지난 17일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8일 자신이 근무하는 모텔에서 투숙객 B(32)씨가 잠이 든 틈에 망치로 살해하고 자신이 생활해 온 모텔 방에서 방치한 뒤 시신을 훼손했다. 이후 자전거를 타고 한강변을 돌며 B씨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피해자가) 숙박비도 안 주려고 하고 반말을 하며 기분 나쁘게 해서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우발적 살해'라는 주장과 달리 살해·시신훼손·유기 등 범행 수법 등이 잔혹하다는 점에서 범행 동기에 대해 보강 조사를 하고 있다. 경찰은 공범이 있는지에 대한 조사도 병행하고 있다.

lk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