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高, 우등반 교재서 시험출제.. '최상위권 학생 특별관리' 사실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8.13 18:37 수정 : 2019.08.13 18:37

광주교육청 특별감사 결과 부당한 교육과정 운영 드러나
교장 파면 등 관련자 중징계

광주시 교육청 양정기 교육국장이 13일 교육청 별관 2층 브리핑룸에서 시험지 사전 유출 의혹 등으로 물의를 빚은 광주 고려고에 대한 특별감사 결과와 향후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 광주=황태종 기자】 특정 학생들에게 사전 시험문제 유출 의혹이 제기됐던 광주 고려고에 대해 광주광역시교육청이 특별감사를 진행한 결과 해당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특히 시험문제 유출 이외에도 최상위권 학생 특별관리, 대학입시중심의 부당한 교육과정 운영, 대입 학교장 추천 전형 부실 운영 등이 감사를 통해 밝혀졌다.

시교육청은 감사 결과에 따라 학교 관리자들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하고, 향후 고려고를 중점관리 대상학교로 지정해 관리감독을 강화할 방침이다.

13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7월 8일부터 8월 7일까지 고려고에 대해 특별감사를 실시한 결과 학사 운영과 학생 평가를 파행 운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3학년 지필고사 2차 '기하와 벡터'는 수학동아리에 배부된 유인물 중 5문항이 출제돼 이미 재시험이 실시됐다. 또 2018학년도 1학년 지필고사 '수학'의 경우 '절대등급(상·하)'에서 8문항, 토요논술교실 유인물에서 1문항이 출제된 것이 확인됐다. 이 문항들의 경우 방과후학교 '수학 최고급반'에서 교재로 사용된 의혹이 불거져 수사 의뢰할 예정이다.

특히 수학 교과의 경우 2017∼2019학년도 학생들이 본 시험문제 중 난이도 높은 197개 문항을 조사한 결과 150개 문항이 문제집·기출문제와 완전히 일치했다. 국어 교과도 2018∼2019학년도 평가 문항을 조사한 결과 16개 문항이 완전 일치하거나 부분 일치해 평가의 공정성이 훼손된 것으로 파악됐다.

서술형 평가의 경우 채점기준표를 문항 출제와 함께 사전 결재해야 하지만 해당 학교에서는 학업성적관리위원회에서 채점기준표를 채점 이후 결재하도록 한 사실도 드러났다.

최상위권 학생들을 특별 관리한 정황도 드러났다. 1·2·3학년 모두 성적순으로 우열반을 편성해 운영했으며, 기숙사 운영에 있어서도 사회적 통합대상자와 원거리 통합 대상자에 대한 고려 없이 성적우수 학생을 기숙사생으로 선발했다.

시교육청은 특별감사 결과를 토대로 학교 관리자들에 대한 중징계(교장 파면·교감 해임)를 요구했다. 또 관련 교사 48명에 대해서는 비위 정도를 감안해 징계 및 행정처분을 요구할 계획이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