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윤 총경-유인석 연결고리' 사업가 횡령 혐의 입건

뉴스1 입력 :2019.07.26 14:35 수정 : 2019.07.26 14:35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경찰총장' 윤모 총경과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34) 사이의 연결고리로 지목된 사업가가 수사기관으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달 A씨를 횡령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이른바 '승리 단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윤 총경을 유 전 대표에게 소개해준 사업가로 알려진 인물이다. 경찰은 버닝썬 사건 수사 과정에서 혐의점을 발견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신응석) 역시 전날(25일) A씨가 대표이사로 있던 수도권의 한 잉크 제조업체 본사와 서울사무소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지난달 경찰로부터 버닝썬 사건을 송치받아 들여다보고 있다.

이 업체 관계자는 "검찰 압수수색은 A씨의 개인 사건을 수사하기 위한 것"이라며 "당사의 사업 및 현 경영진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