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클릭]

이재용 발목잡는 삼성바이오 수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7.15 19:08 수정 : 2019.07.15 19:08
지난 13일 오후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선 이재용 부회장 주재의 긴급 대책회의가 열렸다. 반도체·디스플레이 부문 경영진들이 전원 소집된 휴일 회의는 내내 긴장감이 감돌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5박6일간의 일본 출장에서 돌아온 이 부회장은 자신의 출장 결과를 공유했다. 이 부회장이 전한 일본내 상황은 예상보다 더 심각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긴급 회의에서 당장 급한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의 대체재 확보보다 향후 일본의 수출 제재 확대 가능성을 경영진들에게 강조하는데 대부분 시간을 할애했다"고 전했다. 이 부회장이 도쿄에서 체감한 일본의 수출 규제는 이제 시작이었던 셈이다. 이 부회장은 향후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가)'에서 한국이 제외될 가능성을 높이 본 것이다. 이 때문에 이 부회장은 경영진들에게 부품뿐 아니라 TV, 휴대폰 등 완성품 부문까지도 컨틴전시 플랜(상황별 비상계획)을 만들어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반도체 시황 악화, 일본 제재 확대 등의 복합적인 위기 속에서 삼성전자가 준비해야 할 방향을 제시한 것이다.

공교롭게도 이 부회장의 일본 출장동안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수사에 부쩍 속도를 높였다. 검찰은 분식회계 의혹을 규명한다며 삼성물산 합병 이슈로 전선을 넓혔다. 회계법인들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비율 보고서를 삼성의 의도대로 조작했다거나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를 재소환해 강도높게 조사하고 영장을 재청구한다는 이야기들이 검찰발로 흘러나왔다. 그러면서 향후 수사 대상이 합병을 주도한 옛 삼성 미래전략실 핵심 관계자들로 확대되는 분위기다. 당시 최지성 미래전략실장, 김종중 전략팀장 등이 수사대상에 거론되고 있다. 이런 정황 속에 검찰의 최종 목표는 결국 이재용 부회장 소환이라는 보도들까지 나오고 있다.

이번 수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 가능성을 반영해 2015년 회계에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사로 변경한 게 법률적으로 타당한지를 규명하는 게 본류였다. 그러나, 어느새 수사는 분식회계 의혹을 넘어 삼성물산 합병, 나아가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승계 이슈로 번지고 있다.

이를 두고 재계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일종의 딜레마에 빠진 양상"이라고 지적했다.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위기를 진두지휘하는데 전력을 다해야 할 판에 검찰 수사라는 복병까지 염두에 둬야 하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은 일본의 무역 보복이 전면전으로 갈 것으로 보고 비상경영을 선언한 상태다. 이는 매일 현안을 점검하고 해법을 찾는데 모든 시간을 쏟아부어야 하는 절박한 시점에 서있다는 뜻이다. 당장 상황에 따라 이 부회장은 언제든지 해외 출장을 떠나야 한다. 하지만, 압박해오는 검찰의 수사가 그의 '경영시계'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게 만들까 우려된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