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워치]

‘몸값 6000억’ 남산 하얏트 매각 흥행 조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7.05 17:05 수정 : 2019.07.06 09:59

해외 국부펀드 등 10여곳 참여.. 명당 주택부지 놓고 눈치싸움
이달중 후보자 추려 본입찰 진행

그랜드하얏트서울 제공
국내 1세대 럭셔리호텔의 대명사인 서울 소월로 그랜드하얏트서울(사진)의 새주인 찾기가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1978년 한국에 문을 연 지 41년 만에 매각이 진행 중인 건물과 부지 매각에 10여곳 이상의 원매자들이 도전장을 냈다.

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매각 주관사인 존스랑라살르(JLL)가 지난 4일 마감한 그랜드하얏트서울 매각 예비입찰에 국내 중견기업, 해외 국부펀드 및 부동산펀드 등 10여곳의 원매자들이 인수의향서(LOI)를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관사 측은 이르면 이달 중 숏리스트(적격 인수 후보자)를 추린 후 본입찰을 진행할 계획이다.
매각가격은 당초 예상한 6000억원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그간 유력 원매자로 거론돼온 HDC현대산업개발 등 대기업들은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하얏트 미국 본사가 지분 전량을 보유한 그랜드하얏트서울은 지난 5월 주요 원매자들을 대상으로 투자설명서(티저레터)를 배포 하는 등 본격적인 매각작업에 돌입했다.

매각 대상은 지상 18층, 615객실로 구성된 그랜드하얏트호텔 건물 1동과 주변 8757㎡의 주거용 토지다. 호텔 건물의 연면적은 7만3272㎡에 달한다. 매도자인 미국 하얏트는 자산유동화 차원에서 매각을 결정했지만 호텔 운영은 계속해서 맡는다.

투자은행(IB)업계 고위 관계자는 "주관사 측이 건물과 토지의 패키지 매각 또는 분리 매각 등을 두고 고민 중인 것으로 안다"며 "토지의 경우 주요 부촌인 남산에서도 가장 고지대에 속해 전망이 좋고 배산임수지형의 명당 터라 초고급 주택을 지으려는 원매자들의 눈치싸움이 치열하다"고 말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