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문화공간 자리매김한 별마당도서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13 11:46 수정 : 2019.06.13 11:46

2년 동안 방문객 4500만명 넘어
공실률 0%대까지 급감, 코엑스 상권 바꿨다
올해도 강연 등 문화행사 지속 방침

12일 서울 삼성동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도서관에서 열린 ‘리저브와 함께 하는 별빛 이야기’ 연사로 나선 이랑주 VMD 연구소 대표가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김성호 기자
개관 2주년을 맞은 신세계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도서관이 시민들의 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상업시설 중심에 열린 독서공간을 마련해 개관 초기부터 화제를 모은 별마당도서관은 지역 핫플레이스를 넘어 경쟁에 치이던 코엑스 상권을 되살려놨다는 평가까지 받았다.

지난 2년 동안 한국 인구수에 육박하는 4500만명(2017년 2100만, 2018년 2400만)이 별마당도서관을 찾았고, 7%까지 치솟았던 공실률은 0%대로 떨어졌다. 사람들이 많이 오가는 2800㎡에 달하는 공간을 직접 수익을 창출하지 않는 도서관으로 꾸민 판단이, 도리어 전체 이익을 끌어올리는 효과를 불러온 것이다.


지난해 11월엔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외부 전략회의를 위해 별마당도서관에 직접 방문하는 영광도 누렸다. 현 정권 출범 후 첫 청와대 공식 외부 전략회의였다.

지난 12일 오후 별마당도서관에서 열린 ‘리저브와 함께 하는 별빛 이야기’ 행사는 문화공간으로 자리한 별마당도서관의 가치를 되새길 수 있는 시간이었다. 스타필드 코엑스몰 개관 2주년을 맞아 스타벅스가 준비한 이날 강연은 선착순으로 신청한 60여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명사를 초청해 진행됐다. 이날 연사로 나선 이는 이랑주 VMD 연구소 대표로, 그녀는 자신의 책을 바탕으로 가치가 반영된 외면의 중요성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바닥에 앉아 책을 읽어야 했던 교보문고를 책 읽는 문화공간으로 바꿔낸 것으로 유명한 그녀는 “수익이 하나도 안 날 게 분명해 보이는데 별마당도서관을 만들어 시민들에게 좋은 강연도 들려주고 문화공간으로 개방한 것”이라며 신세계의 정책을 높이 평가했다.

교보문고를 돌아보며 “서점에서 책을 읽는 아이들이 바닥에 쪼그려 앉아 있는 모습을 보고 문제의식을 느꼈다”는 이 대표는 “식당에서 가장 좋은 인테리어는 밥 먹는 사람이다. 서점에서 100명의 아이들이 책을 읽고 있다면 무슨 생각이 들겠나”라며 교보문고를 사람과 책이란 본질에 집중한 공간으로 변화시킨 이유를 풀이했다.

이날 강연엔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접수한 60여명의 시민이 참석했다. 아쉽게도 늦어 좌석을 배석 받지 못한 이들도 주변에 서서 강의를 들을 만큼 높은 관심을 보였다. 스타벅스는 본 강연에 앞서 원두 자체에 집중한 리저브 커피를 시민들에게 선보이고 참석한 이들에게 자사 로고가 박힌 텀블러를 선물해 호응을 이끌어냈다. 초록우산 어린이합창단의 공연도 귀를 즐겁게 했다.
이날 강연에 참석한 조용수씨(49)는 "별마당도서관이 생기고 나서 코엑스에 종종 오는 것 같다"며 "물건 살 일이 없으면 오지 않는 삭막한 공간이 아니라 언제든 와서 책을 읽고 오늘처럼 강연도 듣고 사람구경도 할 수 있는 편한 공간이란 생각이 들어 좋아하는 장소"라고 말했다.

1층엔 문학/인문학, 지하 1층엔 취미/실용서적 등 2개 층 5만여 권의 장서로 꾸려진 별마당도서관은 올해에도 강연 등 문화행사를 지속적으로 열 방침이다. 스타벅스는 20일 모종린 연세대학교 국제학대학원 교수를 초청해 행사를 이어간다. pen@fnnews.com 김성호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