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형 치매관리 모델로 치매 유병률 10%대 낮춘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13 10:44 수정 : 2019.06.13 10:44

경남도, 2025년까지 치매 유병률 10%이하 목표로 치매관리 4개년 계획 추진

경남도가 오는 2025년까지 치매 유병률을 10% 이하로 낮추는 것을 골자로 하는 ‘치매관리 4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노원구 월계문화복지센터에서 포용국가 사회정책 대국민보고를 하기에 앞서 어르신 복지 프로그램 현장을 찾아 어르신들과 인사하고 있는 모습이다./사진=뉴스1
【창원=오성택 기자】경남도가 오는 2025년까지 치매 유병률을 10% 이하로 낮추기 위한 ‘경남형 치매관리 책임제’를 도입·추진한다.

경남도는 13일 지난해 기준 10.52%인 도내 치매 유병률을 10%까지 끌어내리는 것을 골자로 하는 ‘치매관리 4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치매관리를 위해 △치매관련 인프라 확충 △치매안심센터 운영 활성화 △치매 서비스 체계 정비 등 3대 영역 10대 중점과제를 선정,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먼저 치매관련 인프라 확충을 위해 올해 도내 전 시군에 치매안심센터 20곳을 설치하고 각 센터별로 1곳 이상의 치매안심마을을 설치·운영한다.


또 치매전담 요양시설·치매안심병원 확대 및 치매안심센터 인력 충원과 치매환자들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송영(送迎) 서비스 확대, 권역별 치매안심센터 분소·쉼터 확대운영, 경로당·복지관 등 찾아가는 치매예방 서비스를 강화할 방침이다.

치매안심센터 운영 활성화의 경우 인지강화 프로그램·가족카페 운영·쉼터운영 등 지역실정에 맞는 수요자 중심 프로그램을 개발해 제공한다.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치매조기검진을 실시해 현재 62%인 65세 이상 치매환자 등록 관리율을 8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 치매관리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치매파트너 양성·치매극복선도단체 지정 확대·치매 등대지기 사업 확대·도서지역 치매예방사업 등 치매인식 개선 및 예방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법령 및 제도개선을 통한 치매 서비스 체계를 대폭 정비한다.

수요자 중심의 보건·의료·복지를 위해 효율적인 지역사회 돌봄 전달체계인 ‘어르신 커뮤니티케어’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지자체 커뮤니티케어 국가사업과 도 자체 시범사업을 연계추진하는 한편, 보건소(보건·의료)-복지부서(노인) 간 정보공유 등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도는 또 경남형 치매관리 책임제 모델 체계 구축을 위해 치매안심센터를 중심으로 노인요양시설 및 민간기관 등 치매관련 기관을 통합·연계한 공간 혁신적 치매관리 사업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법령의 제약에 따른 치매사업과 노인복지사업의 단절·분절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치매관리법·장기요양보험법·노인복지법을 노인복지법 중심으로 일괄 개정·확대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전국 보건소 치매관련 우수사례를 조사해 우수사례 공유 및 벤치마킹, 치매안심센터 평가제도 도입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국정과제인 치매국가책임제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확산과 경남형 치매관리책임제 추진을 위해 범도민적 공감대 형성에 나설 계획이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