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시민 열망이 안산 다온 가맹점 1만호 달성”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12 23:39 수정 : 2019.06.12 23:39
이재명 경기도지사 12일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多溫) 가맹점 1만호 달성 기념행사’ 인사말. 사진제공=경기북부청


[안산=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2일 안산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일원에서 열린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多溫) 가맹점 1만호 달성 기념행사’에 참석해 “발행 두 달여 만에 다온 가맹점 1만호 달성은 안산시의 강력한 추진력과 시민의 호응과 열망이 결합해 만든 성과”라고 말했다.

다온 1만호 가맹점인 이탈리안 레스토랑 ‘투 파인드 피어’ 앞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윤화섭 안산시장, 박순자 국회의원, 원미정 도의원,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학생 등 100여명이 함께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웃을 위해 약간의 불편을 감수하면 함께 살길이 열리는데, 지역화폐가 바로 약간의 불편을 통해 자영업자가 살아날 수 있는 길을 만들자는 제도”라며 “대신 청년기본소득이나 산후조리비 등 복지를 지역화폐로 주거나 6~10%의 인센티브를 지원해 이용을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1만 번째 가맹점이 된 레스토랑 주인이 청년창업자”라고 소개하며 “우리 사회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이 많은데 1만 번째 가맹점이 더욱 흥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12일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多溫) 가맹점 1만호 달성 기념행사. 사진제공=경기북부청

다온은 안산시 지역화폐로 많은 사람이 따뜻하게 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총 발행 규모는 지류식 40억원, 카드식 160억원(정책수당 120억원, 일반판매 40억원) 등 총 200억원이다.

올해 4월1일 발행을 시작한 이래, 두 달 만에 총 58억원을 판매했으며, 확보된 가맹점(지류형)도 6월12일 기준 1만542곳으로 1만곳을 훌쩍 넘겼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기념행사에 이어 인근 카페에서 김태윤 경기도 대학 총학생회 모임 대표, 윤승철 청년활동협의체 위원, 박영훈 경기도 청년봉사단 분과위원장,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지원 대상자인 김신비 학생 등과 간담회를 열고 경기도 ‘청년기본소득’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