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인 美의회 갔지만 "비핵화 진전 없인 공단 재개 불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12 17:37 수정 : 2019.06.12 17:37

재개 필요성 설명에도 답은 'NO'
제재가 中의존도 높였다는덴 공감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1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열린 미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 위원장이 주관하는 개성공단 설명회에 참석,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세번째부터 김 회장, 앤디 킴 뉴저지 하원의원,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브래드셔먼 미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 위원장.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개성공단 근로자 임금의 북한정부 유용 오해 등을 불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을 맞은 미 하원 의원들은 "비핵화에 대한 진전이 있어야 개성공단 가동 재개가 가능하다"고 기존 주장을 재확인했다.

다만 우리 측이 미 하원에 제시한 개성공단 임금체계 자료와 대북제재 강화가 북한의 중국의존도를 높였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살펴보겠다"는 답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브래드 셔먼 미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 위원장이 주관하는 개성공단 설명회에 참석, 개성공단 가동 재개 설득에 나섰다.

초대 개성공단기업협회장 자격으로 참석한 김 회장은 "우리는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의원 여러분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개성공단 근로자 임금이 핵개발에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임금직불제를 포함해 남북과 국제사회가 협력하면 다양한 제도를 만들어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개성공단이 미국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조치를 약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북한이 개성공단 운영으로 회계시스템과 사적 소유권 등 시장경제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맞받았다. "시장경제의 유통과 한반도 평화조성 노력은 대북제재강화법상 제재조치 위반이 아닌 제재면제 조건에 해당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어 김 회장은 개성공단이 미국기업의 북한자원 활용과 투자 촉진에도 도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도 "미국기업의 개성공단 진출은 세계 각국 기업의 참여를 유도해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 진입을 견인할 것"이라며 미국기업의 개성공단 진출을 환영했다.

이번 설명회에는 문창섭 삼덕통상 회장(중기중앙회 부회장), 이희건 나인 대표(경기개성공단사업조합 이사장) 등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 7명도 동행했다. 김 회장은 "이번 설명회같이 민간 차원의 순수한 경제적인 입장에서 개성공단 재가동을 위한 노력이 계속될 경우 미 의회와 행정부에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공감대가 차츰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