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타워크레인 7대 멈춰…민노총 "안전 대책 마련해야"

뉴스1 입력 :2019.06.04 15:42 수정 : 2019.06.04 17:18
4일 오전 울산시 북구 송정지구 아파트 공사현장 크레인이 멈춰 서 있다. 2019.6.4/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양대노총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전면파업에 돌입한 것과 관련해 "하루에 두 명꼴로 건설 노동자가 죽어나가는 현실에서 대책을 촉구하는 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신속히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4일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을 통해 "현재 파업에 돌입한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의 핵심 요구는 2.9톤 이하의 소형타워크레인에 대한 규제를 마련하라는 것"이라며 "타워크레인은 건설현장에서 필수적인 장비임과 동시에 많은 위험을 가지고 있는 장비"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건설사는 비용 절감을 위해 아무런 규제도 없는 소형 타워크레인을 선호하고 있으며 국토부는 이를 수수방관하고 있다"며 "위험천만한 건설현장의 안전에 대한 규제를 명확히 하고, 위험에 고스란히 노출돼 있는 건설노동자와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정부와 건설사는 안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울산에 있는 7대의 타워크레인이 모두 멈춰있고 이중 6대의 크레인에서 노동자들이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울산은 경기 침체 등으로 인해 가용 크레인 대수가 다른 지역보다 적은편이다.

양대노총은 무기한 농성을 전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