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소형 타워크레인 안전대책 이달내 마련"

뉴시스 입력 :2019.06.03 17:46 수정 : 2019.06.03 17:46

타워크레인 노조 4일부터 총파업 돌입 "파업대비 지도·감독 지속…노사협의 지원"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양대노총 타워크레인 조종사 노조가 오는 4일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국토교통부가 이달말까지 소형 타워크레인에 대한 안전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진화에 나섰다.

국토부는 3일 "노조에서 요구하고 있는 소형 타워크레인 안전문제와 관련해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며 "소형 장비 규격 기준 및 조종사 자격 관리, 안전장치 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6월말까지 안전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관련 국토부는 소형 타워크레인 증가에 따른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업계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중이다. 지난 3월과 4월 노동단체, 제작·수입사, 임대사, 협회, 검사기관 등으로 구성된 민·관협의체를 꾸려 의견을 들었고 4~5월엔 임대업계, 조종사 노조, 제작·수입사와 각각 개별간담회를 개최했다.


국토부는 파업에 대비해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노사협의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국토부는 "타워크레인 파업으로 인한 건설현장 혼란 및 안전사고에 대비해 현장 안전관리를 위한 지도·점검을 지속할 것"이라며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협조해 임금 및 단체협상에서 노사간 협의가 원만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국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은 소형 타워크레인 규제와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4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연대하면서 전국 건설현장 타격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