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美 '통상자문단' 발족.."우호적 통상 여론 조성"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6 14:58 수정 : 2019.05.16 14:58
무역협회가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가진 '워싱턴 통상자문단' 발족행사에서 (첫째줄 왼쪽 세번째부터)제임스 존스 전 주멕시코 미국대사,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에드 로이스 전 하원외교위원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는 미국의 통상정책 변화에 신속 대응하고 한국에 대한 우호적인 통상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무역협회 워싱턴 통상자문단'을 발족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발족식에는 포스코, 세아제강, 현대차 등 16개 국내 기업으로 구성된 민간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미국을 방문 중인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을 비롯해 통상자문단 의장을 맡은 미 헤리티지재단 국제무역경제센터 테리 밀러 소장과 에드 로이스 전 미 하원 외교위원장, 데이비드 고삭 미국상의 부회장, 브루스 허시 전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보 등이 참석했다.

전직 통상관료 및 의원, 싱크탱크, 법조계, 경제계 등 통상 및 경제분야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된 자문단은 앞으로 미국의 최신 통상동향 파악과 통상정책 제언, 미국 내 우호적인 통상여론 조성 등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김영주 회장은 자문단과의 간담회에서 "한미 경제협력의 중요성과 호혜적 성과 등에 대한 여론 조성은 물론 양국의 미래지향적 협력관계 구축에 통상자문단이 가교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글로벌 통상환경의 급변 속에 자문단의 지혜와 조언이 한국 기업들에게 나침반이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또 무역협회는 경제사절단 참가 기업인들과 함께 미국의 통상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연방의원 및 보좌진 150여 명을 초청해 '네트워킹 리셉션'을 가지기도 했다. 리셉션에는 에드 로이스 전 하원 외교위원장과 조 윌슨 공화당 의원, 할리 라우다 민주당 의원, 앤디킴 민주당 의원 등 현직 하원의원 5명도 참석했다.

행사에 참가한 국내 기업들은 이 자리에서 "미국 내 공장 설립 등 활발한 투자로 미국 지역경제에 많은 기여를 해왔으나 최근 반덤핑 이슈, 철강 232조 조치,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 등으로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입장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더그 존스 상원의원은 "철강 수입규제에 예외조항을 적용할 수 있는지 여러 가능성을 검토해 상무부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고, 마이크 로저스 하원의원도 "미 무역대표부에 필요한 아웃리치(Out-reach) 활동을 하겠다"고 협력을 약속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