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강제 사보임 정상화"...사개특위 위원 권은희·이태규 임명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6 09:44 수정 : 2019.05.16 09:44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진행된 사개특위 강제 사보임을 정상화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2019.5.16 toadboy@yna.co.kr /사진=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는 16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의 새 위원으로 권은희 의원과 이태규 의원을 각각 선임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이뤄진 강제 사보임에 대해) 정상화를 공언해온 만큼 정상화하겠다"며 "권은희 의원이 사개특위 바른미래당 간사로 들어가서 역할을 해 주실 것이고, 제가 들어가 일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지만 원내 일이 있어 이태규 의원이 대신 들어가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평소에 사법개혁과 관련한 해박한 지식이 있고 소신이 확고하다"며 "저와 어제 많은 대화를 나눴고 기본적인 생각과 방향을 공유하면서 해 주실 것이다. 오늘 바로 사보임 절차를 밟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선거법 및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과정에서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당시 사개특위 위원이던 오신환·권은희 의원을 사보임했던 것을 원점으로 되돌린 셈이다.

오 원내대표는 원내수석부대표에 이동섭 의원을 선임했다.

오 의원은 "이 의원에게 간곡하게 청을 드렸고, 저보다 훨씬 오랜 정치 경력과 전문성이 있으시고 협상력에 뛰어난 역량 갖고 있어 큰 힘을 얻게 됐다"고 했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