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 향하는 승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4 14:14 수정 : 2019.05.14 14:14


성매매를 알선하고 클럽 버닝썬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빅뱅 전 멤버 승리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14일 서초중앙로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 kbs@fnnews.com 김범석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