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말레이 기업들, ‘新남방+동방정책’ 시너지낸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3.14 17:36 수정 : 2019.03.14 17:36

4차 산업혁명 협력 파트너로서 할랄 결합·FTA 등 성과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만다린 오리엔탈호텔에서 열린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앞줄 오른쪽 첫번째), 박용만 대한상의회장(앞줄 오른쪽 세번째) 등 양국 경제인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김호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내 기업들과 함께 '신(新)남방정책'의 말레이시아 전파에 나섰다. 문 대통령의 말레이시아 국빈 방문을 계기로 양국 정부간 협력에 가속도가 붙은 가운데 민간 기업 차원에서도 말레이시아 '동방정책'과의 결합을 통한 '신시장 창출 및 산업발전' 등 시너지 방안을 모색하고 나선 것이다.

14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만다린 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이 개최됐다.

포럼에는 삼성전자·현대자동차·SK이노베이션·LG전자 등 총 129개사, 200여명의 한국측 경제사절단과 다렐 레이킹 통상산업부 장관을 비롯한 말레이시아 주요 부처 각료와 기업인 250여명 등 총 450여명이 참석해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말레이시아는 한국의 제14위 교역국(아세안 내 제4위 교역국)이다. 일찍부터 자국산 자동차를 생산하고, 반도체·전기전자 등 첨단 산업을 육성시켜 향후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유망한 협력 파트너로 평가되고 있다. 또 아세안에서 인구가 1000만명 이상이면서 1인당 국내총생산(GDP)가 1만 달러가 넘는 유일한 국가이자 아세안 시장의 선도국으로, 우리기업들의 아세안 시장 진출 테스트 베드로 협력 가치가 큰 국가다.

포럼의 기조연설자로 나선 문 대통령도 내년에 수교 60주년을 맞는 양국간 경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아세안과의 관계를 한반도 주변 4대강국 수준으로 끌어올리려고 한다. 그 의지를 담은 것이 '신남방정책'"이라며 "'신남방정책'은 마하티르 총리님이 일찍부터 추진한 '동방정책'과 맞닿아 있다.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는 법이다. 말레이시아와 함께 이뤄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말레이시아와 한국은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경제파트너다. 양국 간의 경제협력은 양국 국민에게 모두 도움이 되고 함께 번영할 수 있는 방향이 되어야 한다"며 △한류-할랄의 결합 △스마트시티 및 전기차 공동연구 △에너지전환 정책 △양자간 자유무역협정(FTA) 등에서의 성과를 기대했다.

또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이뤄진다면 양국 간 경제협력의 폭은 더욱 넓어질 것이다. 경제인 여러분에게도 더 많은 기회가 열릴 것"이라며 "한국과 말레이시아가 함께한다면, 어떤 어려움도 가벼워질 것"이라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회장은 "많은 분들이 말레이시아 새정부 출범에 따른 정책 변화를 궁금해하고, 합작회사 만들어야 하는데 신뢰할수 있는 현지 파트너 구하고 싶다고 했다"며 "양국 기업인들이 자주 만나게 힘쓰겠다"고 향후 계획을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비즈니스 포럼을 끝으로 말레이시아 일정을 모두 마치고 아세안3국 순방의 마지막 나라인 캄보디아로 향한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