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서 베트남 여성·한국인 남성 사망.. “약물 의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3.14 11:01 수정 : 2019.03.14 11:01
원룸서 30대 얼굴에 비닐 쓴 채 숨져…타살 가능성(종합) /사진=연합뉴스

경북 구미 원룸에서 숨진 베트남 여성과 함께 쓰러져 있던 한국인 남성이 14일 새벽 끝내 숨졌다.

지난 13일 오후 3시 40분쯤 구미 시내 한 원룸에서 베트남 여성 A(31)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또 A씨 옆에는 한국인 남성 B(58)씨가 쓰러져 있었다.

발견 당시 A씨는 코에 거품을 머금은 채 사망한 상태였고, 쓰러져 있던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이들은 술집 종업원이었던 A씨가 출근하지 않자 A씨의 동료 종업원이 집을 찾아갔다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최근 술집에서 만난 종업원과 손님 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베트남 여성 A씨와 한국인 남성 B씨를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가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구미경찰서 관계자는 "약물에 의해 숨졌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구미 #사망 #약물

loure11@fnnews.com 윤아림 인턴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