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열차 타고 하노이행]

金 숙소 유력한 멜리아호텔 취재열기 후끈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24 21:36 수정 : 2019.02.24 21:36

역사적 담판 앞둔 하노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머물 가능성이 높은 하노이 멜리아호텔 앞에 취재진들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이설영 기자
【 하노이(베트남)=이설영 기자】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베트남 하노이는 차분하지만 분주하게 대형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었다. 시내에는 행사를 알리는 깃발들이 휘날렸고 정상들이 머물 숙소는 경호를 강화하는 모습이었다.

24일(현지시간) 찾은 하노이는 관문인 노이바이국제공항에서부터 정상회담의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었다.

가장 눈에 띈 건 세계 각지에서 모여든 기자들. 특히 방송기자들은 커다란 카메라와 각종 장비를 갖고 출입국 수속을 밟고 있었다. 이번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전 세계가 얼마나 관심을 갖고 있는지 알 수 있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머물 가능성이 많은 멜리아호텔 앞에는 베트남 공안 여럿이 서서 주변을 살피고 있었다. 특히 호텔 건너편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대기하고 있던 여러명의 기자들이 눈에 띄었다. 멜리아호텔에는 이날 북측 물품들이 반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노이 현지 교민들도 정상회담 준비에 분주했다. 현재 하노이에는 약 6만명의 우리 교민들이 거주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입장에서는 초기 정상회담 장소로 함께 거론됐던 다낭을 제치고 역사적 장소로 하노이가 결정된 것에 감격했다. 윤상호 하노이한인회장은 기자와 만나 "27~28일 교민들이 거리로 나서 정상회담 개최를 환영할 예정"이라며 "이번 행사를 위해 한반도기와 모자를 각각 500개씩 제작했다"고 말했다.

하노이 한인회와 주베트남한국상공인연합회(코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중소기업연합회, 한베가족협회 등으로 이뤄진 교민연합회는 최근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바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하노이 현지에는 북한식당도 두 곳이 있다. 이 중 '고려식당'을 찾았다. 이곳은 평양 옥류관과 똑같은 레시피의 냉면과 공연 등으로 유명하다.
현지시간으로 오후 5시쯤 찾은 이곳에는 이미 두 테이블에 한국손님들이 자리하고 있었다. 여성 종업원에게 '하노이에 북한주민이 얼마나 거주하느냐' '정상회담을 앞두고 어떤 분위기냐' 등을 물었다. 그러나 쑥스러운 표정으로 재차 "잘 모르겠다"며 말을 아꼈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