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도 넘었다" 한국당 '5·18 망언' 조사 착수...여야 제명 촉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11 16:54 수정 : 2019.02.11 17:17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 김진태 의원이 11일 오후 제주시 도남동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1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광주 폭동'으로 매도한 것과 관련해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5·18 망언' 역풍이 당 차원으로 확산되는 걸 막기위해서다. 당내에서도 "5·18 운동으로 희생 당한 국민을 두 번 죽이는 일", "역사왜곡이자 금도를 넘어섰다"는 비판이 나왔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 관련 진상조사 지시'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김용태 사무총장에게 공청회에 대한 진상을 파악해 보고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공청회에서 '5·18 괴물 집단', '북한군 개입', '전두환은 영웅' 등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발언이 나온 데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라는 것이다.

구체적인 조사 내용은 △개최 경위 △참석자 △발제 내용 △토론자 주장 △참석자 발언 △사전 고지 여부 등이다. 비대위는 진상 조사 과정에서 해당(害黨) 행위가 나타날 경우 즉시 징계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앞서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국민 정서에 반하는 언행이 시작되고 있다. 의원들이나 당원들이 (이번 사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했다.

'5·18 망언'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개인 의견으로 치부하던 당 내에서도 '금도를 넘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단순 의견 표현을 넘어서 해당 행위라는 것이다. 최병길 비대위원은 "확인되지 않은 (근거로) 국민 살상을 정당화한 것은 민주화운동 희생자를 두 번 죽이는 일"이라며 "한국당은 결코(해당 발언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홍철호 의원도 "김제·정읍·부안·고창 등 저항정신으로 동학 혁명을 일으킨 호남 정서 자긍심에 상처 준 행위"라며 "우리당 전체 의견이 아니다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이 땅의 민주화 세력과 보수 애국세력을 조롱거리고 만들고 국군을 크게 모독하는 것"이라며 "의견 표출이 아니라 역사 왜곡이자 금도를 넘어서는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여당의 정치 공세"라는 당내 의견도 여전해 징계를 검토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당사자들도 사태 수습에 나섰다. 공청회에서 "5·18유공자란 괴물집단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발언했던 김순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은 유감스럽다"고 했다. 김진태 의원도 이날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데 대해 특별한 이의가 없다"고 했다.

여야 4당도 해당 의원 제명 등 국회 차원의 징계 절차에 돌입했다. 여야는 이날 공동 입장문을 내고 한국당 의원 3명을 제명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유공자 출신 의원들은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이들 의원을 고소·고발할 방침이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야3당과 공조를 통해 범죄적 망언을 한 의원들을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고 가장 강력한 수준의 징계를 추진하고 형사적 처벌에 대한 것도 검토하겠다"며 "다시는 민주주의의 역사를 부정하고 왜곡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