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광풍'에… 불법.편법 사이트·마케팅 등 부작용 '주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11 11:13 수정 : 2019.02.11 11:13
인터넷복권 '파워볼' 자동 배팅 프로그램 홍보 영상./사진=유튜브 캡쳐

삶이 팍팍해지면서 로또 판매액이 매년 늘어나는 과정에서 부작용도 발생하고 있다. '파워볼' 등 인터넷 복권에 대한 편법·불법 운영에 이용자들이 고스란히 노출돼 있다는 것이다. 이 중 대표적인 자동 배팅 프로그램을 이용한 사이트는 인터넷 검색만으로도 쉽게 접할 수 있다. 또 배팅액 제한을 풀고 사이트를 불법 운영한 사례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지난해 잠정 로또 판매액은 3조9658억원으로. 2002년 판매를 시작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총 39억6580만 게임으로, 국민 1인당 로또 약 77게임을 한 셈이다.

■'자동 배팅' 쉽게 접근 가능해
인터넷 복권인 파워볼도 지난 2010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인기가 늘고 있다. 동행복권 공식사이트에서 운영 중인 이 복권은 숫자 홀짝을 맞추거나 합계 구간을 맞추는 등 36개의 숫자로 다양한 게임을 할 수 있는 방식이다. 파워볼 등 인터넷 복권은 배팅액 제한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상반기에만 판매액 316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이 로또와 인터넷 복권 등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편법·불법 사이트 운영 등 부작용도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파워볼 편법 배팅은 주로 자동 배팅이 가능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이용자들을 모으는 방식이다. 파워볼이 온라인으로 이뤄지고, 추첨 속도가 빠르다는 점을 이용한 것이다.

이 같은 프로그램에 대한 홍보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인터넷 메신저 오픈채팅방 등을 통해 이뤄진다. 포털사이트 검색을 통해서도 간단하게 관련 정보에 대한 접근이 가능해 이용에 쉽게 노출돼 있다는 지적이다.

복권위원회 관계자는 "동행복권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것 외에 다른 사이트나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은 모두 불법으로 볼 수 있다"며 "불법 사행 행위에 대해서는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등과 함께 상시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월에는 파워볼 프로그램을 불법 개조해 배팅 한도를 늘려 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다.

파워볼은 1회 배팅액 1000원, 1일 최대 15만원으로 배팅을 제한해 과도한 이용을 막고 있다. 그러나 당시 붙잡힌 이들은 1회에 최대 400만원까지 배팅이 가능하도록 조작해 사람들을 끌어모았다. 이들은 이를 통해 판돈으로 2조7000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굴린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전국에 오프라인 파워볼 도박 매장도 수백개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최근 불법도박사이트가 돈벌이가 된다는 소문이 퍼져 조직폭력배들이 뛰어들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5년간 로또 판매액 추이
(억원)
연도 2014 2015 2016 2017 2018
판매액 3조489 3조2571 3조5660 3조7924 3조6958
(2018년은 잠정치. 기획재정부, 동행복권)

■'로또 마케팅' 개인정보 주의
또 광고대행업체 등에서는 로또 번호를 이용한 '무료 이벤트' 마케팅도 이뤄지고 있다. 이 같은 이벤트에 응할 경우 개인정보를 넘겨 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 이벤트는 매주 추첨하는 로또 번호를 이용해 기업 등에서 별도로 상금을 걸고 당첨자를 뽑는 형식이다. 이들은 택배 등에 무료 쿠폰을 동봉하는 등의 방식으로 이벤트 참여 인원을 늘리고 있다.
이들은 '1등 당첨 시 최대 5000만원이나 승용차'를 제공한다며 이벤트를 홍보하고 있다. 그러나 응모를 위해서는 이름부터 생년월일, 핸드폰번호, 이메일, IP주소까지 보험업체에 제공한다는 약관에 동의해야 해, 과도하게 개인정보를 수집한다는 시각도 있다.

해당 업체 관계자는 "(개인정보 약관에) 동의하지 않으면 응모가 되지 않는 선택사항"이라며 "당첨 번호만 로또와 동일하게 사용 중으로, 광고대행업체의 보험사 광고 일환으로 보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