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평화 띄우고 김경수 지키고…한국당엔 가시돋친 비난

연합뉴스 입력 :2019.02.08 10:54 수정 : 2019.02.08 14:41

이해찬 "성과 있는 북미회담 예측"…홍영표 "한국당만 시대착오적" 내주 김경수 판결 오류 설명회 계획…창원 예산정책협의회도



민주, 평화 띄우고 김경수 지키고…한국당엔 가시돋친 비난

이해찬 "성과 있는 북미회담 예측"…홍영표 "한국당만 시대착오적"

내주 김경수 판결 오류 설명회 계획…창원 예산정책협의회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8일 3주 앞으로 다가온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과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이며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띄우는 데 주력했다.

민주당은 아울러 북미관계의 획기적 진전과 완전한 비핵화 가능성을 의심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시대착오적', '수구냉전적' 등 날카로운 비난을 쏟아내며 전향적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재까지 들리는 바로는 비교적 성과 있는 북미정상회담이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며 "아무쪼록 북미정상회담이 잘 이뤄져서 한반도에 평화가 깃드는 좋은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께서도 서울을 방문하시고 남북정상회담을 잘 해서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 공존 체제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해주길 우리는 기대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실제로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고 나면 아마 지금까지 우리가 보지 못했던, 새로운 평화 체제로 들어가는 여러 경제교류나 문화적 이런 현상까지도 많이 생길 것"이라고 기대했다.

야당과의 입장차로 2월 임시국회를 열지도 못한 채 대야 협상 최전선에서 뛰고 있는 홍영표 원내대표는 유독 날 선 발언을 하며 공격수를 자처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반도 비핵화에 실질적 진전이 있을 것이란 기대가 어느 때보다 높은데 유독 한국당만 시대착오적 반응을 보인다"며 "한국당은 수구냉전적 색안경을 벗어버리고 다시 한번 현실을 직시하기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또한 한국당이 자당 전당대회와 북미정상회담 날짜가 겹친 것을 두고 '신(新)북풍'이라 우려한 데 대해 "정말 초현실주의적 상상력"이라며 "한국당 주장대로라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북풍의 기획자가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주민 "한국당, 평화 흐름에 유일하게 고춧가루 뿌리는 세력"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lmhLUDI87wQ]

박주민 최고위원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과거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선출됐을 때 통일 대한민국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며 "지금 평화 분위기에 고춧가루를 뿌리는 것은 정치적 의도 말고 다른 이유를 찾기 어렵다"고 질타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한국당의 평화기피증, 평화공포증이 심해지고 있는 것 같다"며 "냉전의 깊은 얼음장 속에서 아직도 겨울잠을 자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는 비유로 거들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도 '김경수 지키기' 기조를 이어갔다. 김 지사에 대한 1심 유죄 판결과 법정구속을 비판하고, 사법개혁에 속도를 높이겠다고 다짐했다.

전날 서울구치소에서 김 지사를 면회한 박광온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김 지사에 대한 판결을 당사자는 물론이고, 모든 언론인, 변호인, 국민이 예측하지 못했다"며 "국민 상식과 조금 거리가 있는 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당 사법농단 세력 및 적폐 청산 대책위원장을 맡은 박주민 최고위원은 "사법농단 관련 검찰 수사가 마무리돼 가는 이 흐름에 맞춰 국회도 사법부를 바로 세울 수 있는, 그러기 위해 해야 하는 일들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 화요일(12일)쯤 (1심 판결의 오류를 설명하는) 설명회를 하려고 한다"며 "설명회 방식은 국민을 모셔다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달 중 경남 창원에서 올해 첫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김 지사의 부재로 인한 도정 공백 최소화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hanjh@yna.co.kr

(끝)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