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남산 3억원 의혹' 현금 마련한 신한은행 前비서실장 소환조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1.14 10:14 수정 : 2019.01.14 10:17
/사진=연합뉴스

신한금융 측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당선축하금 명목으로 3억원을 건넸다는 이른바 '남산 3억원' 의혹과 관련, 검찰이 현금을 마련했던 은행 실무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노만석 부장검사)는 신한은행 비서실장을 지낸 박모 전 본부장을 최근 불러 조사했다.

그는 17대 대선 직후인 2008년 1월 이백순 당시 신한은행장으로부터 현금 3억원을 마련해 두라는 지시를 받고, 자금 인출 실무를 책임진 인물이다. 그해 2월 남산자유센터 주차장에서 3억원이 든 돈 가방을 대기 중이던 승용차 트렁크에 직접 옮겨 싣기도 했다.


이 의혹은 2008년 이 전 은행장이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회사 회장의 지시로 서울 남산에서 당시 이명박 대통령 당선 축하금 명목으로 이 전 대통령의 측근에게 비자금 3억원을 건넸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특히 이 의혹은 검찰이 당시 이희건 신한금융 명예회장의 경영자문료 15억6600만원 횡령 등의 혐의로 신한은행 측으로부터 고소당한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증폭됐다.

이에 경제개혁연대가 의혹 사건의 당사자로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 라 전 회장을 지목해 고발했다.
당시 검찰은 3억원을 받은 사람을 규명하지 못한 채 라 전 회장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최근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는 "신한은행 측이 2009년 라 전 회장 비자금 수사 대응 과정에서 이 사건을 숨기기 위한 알리바이 자금을 마련했고, 대통령 취임식 직전 은행 수뇌부가 은밀히 돈을 건넨 점에서 이 사건 실체는 명백히 인정된다"며 추가 수사를 권고했다.

검찰은 박 전 본부장을 상대로 사실관계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