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군부대 ‘단수-분뇨 대란’ 일촉즉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1.12 14:17 수정 : 2019.01.12 14:17
포천시청. 사진제공=포천시


[포천=강근주 기자] 포천시에 전운이 감돌고 있다. 일촉즉발 직전이다. ‘포천시 사격장 등 군관련시설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전철7호선 포천 연장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반영되지 않을 경우 관내 군부대에 상하수-분뇨-쓰레기 처리 등 공공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겠다고 천명했다. 이는 단순 엄포가 아니다.
15만 포천시민이 대책위 경고에 동참하는 분위기다.

대책위는 작년 11월 일주일 동안 포천시민과 포천시 전철 연장에 관심 있는 국민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을 전개해 35만4483명의 서명을 받아 청와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방부에 건의문과 함께 서명부를 전달했다.

또한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과 면담에는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동행해 포천시의 전철 연장 필요성을 강조하고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적극적인 배려를 해야 한다고 건의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수도권은 국가균형발전에서 제외하고 14개 광역별로 예타 면제 사업을 1건씩 선정한다는 소문이 돌자 대책위는 있을 수도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반발하며 오는 16일 광화문광장에서 1만명 결의대회, 1000명 삭발식을 단행하기로 결정했다.

이길연 대책위원장은 12일 “우리 포천시는 정전 이후 67년 간 국가안보를 위해 피해만을 받아왔는데, 이번 국가균형발전사업 선정에서도 수도권이란 이유로 정부에서 외면한다면 포천에서 다시는 사격훈련을 하지 못할 것”이며 “포천시와 협의해 로드리게스 사격장 등 관내 모든 군시설에 상하수, 분뇨, 쓰레기 등에 대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도록 15만 포천시민과 함께 강행할 계획”고 경고했다.

한편 사격장 대책위는 작년 10월24일 정부가 국가균형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사업을 연내에 선정해 예타 면제를 포함한 신속한 추진방안을 강구하겠다는 내용을 발표하자 포천시와 함께 경기도 등 관계기관을 방문해 전철 유치 필요성을 강력히 건의해 왔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