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업계, 올해도 ‘흐림’… 무역분쟁 등 ‘첩첩산중’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1.11 17:10 수정 : 2019.01.11 17:10

자동차·조선 등 내수 산업 부진에 보호무역주의에 수출도 악화 전망
포스코만 작년 영업익 증가 예상




지난해 자동차·조선·건설 등 전방 산업 부진으로 극심한 부진에 시달렸던 국내 철강업체들이 올해에는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영향으로 수출마저 어려워질 것이란 우울한 전망이 제기된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고려아연, 세아베스틸, 풍산, 대한제강 등 국내 주요 철강업체 7곳 중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증가할 것으로 추산되는 곳은 포스코가 유일하다. 포스코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4조6218억원) 대비 21.2% 증가한 5조6001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증권사 3곳 이상이 추정한 영업이익의 평균치다.


그러나 포스코를 뺀 나머지 업체들은 모두 전년 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제강의 경우 지난해 영업이익이 17억원으로 가까스로 영업적자를 면할 것으로 예상되고, 풍산 역시 127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전년의 반토막(-47.3%) 수준으로 쪼그라들 것으로 추산된다. 세아베스틸(1114억원·전년대비 -40.9%), 동국제강(1629억원·-32.5%), 현대제철(1조2137억원·-11.3%), 고려아연(8089억원·-9.6%) 등도 사정이 비슷하다.

이들 철강업체의 고객사인 자동차·조선·건설업체들의 실적이 부진했던 탓이다. 올해 역시 지난해와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이다. 무엇보다 올해엔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영향 탓에 수출전선에까지 적신호가 켜진 상황이다. 새해 들어 유럽연합(EU)은 철강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최종조치 계획을 세계무역기구(WTO)에 통보, 내달 2일부터 시행키로 했다. 2021년 6월 30일까지 쿼터를 초과하는 물량에 대해 관세 25%를 부과하는 관세율할당 방식을 적용한다.

EU보다 더 큰 '산'은 보호무역주의 중심에 있는 미국이다. 국내 철강업체가 미국에 수출할 수 있는 물량은 2015~2017년의 70% 수준인 263만t이다.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쿼터제 시행 탓이다. 지난해 국내 업체들은 전기강판, 송유관, 일반관 등 16개 품목은 할당량을 모두 소진했다. 이러다보니 전망도 어둡다. 무역협회가 내놓은 올 1·4분기 철강 및 비철금속 수출산업경기전망(EBSI)은 62.4로 직전분기(70.9)보다 낮다.

전문가들은 글로벌 실물경기 둔화 탓에 철강 수요가 급감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포스코경영연구원에 따르면 세계 철강 수요 증가율은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여파로 지난해 3.9%에서 올해 1.4%로 낮아질 전망이다. 아울러 지난해부터 제기돼 온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도 철강업체들을 우울하게 만드는 요인으로 꼽힌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전기로를 24시간 가동하는 제철소는 전기료가 오르면 직격탄을 맞는다"고 우려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