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총파업 '갈림길'…10시간 앞두고 막판협상 돌입(종합4보)

연합뉴스 입력 :2019.01.07 23:35 수정 : 2019.01.08 05:30

조합원 8천300명 잠실 학생체육관 밤샘집회 집결…파업 시 고객불편 불가피





국민은행 총파업 '갈림길'…10시간 앞두고 막판협상 돌입(종합4보)

조합원 8천300명 잠실 학생체육관 밤샘집회 집결…파업 시 고객불편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B국민은행 노사가 총파업을 약 10시간 앞두고 막판협상에 나서기로 했다.

이 협상에서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국민은행은 8일 오전 9시 19년 만의 총파업에 돌입하게 된다. 이미 총 조합원 1만4천여명 가운데 8천여명이 밤샘집회에 돌입한 상태다.

이번 경고성 파업은 우선 8일 하루만 진행될 예정이지만 영업점의 업무가 차질을 빚으면서 고객 불편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KB국민은행 노조위원장 "재협상 의지있어…밤새워서라도 협상"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Xa6Rx_MW4dw]

◇ 노사 '데드라인' 앞두고 막판협상…주요 쟁점은 임금피크제·페이밴드

7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 노사는 파업을 앞두고 막바지까지 협상 결렬과 재협상을 반복하고 있다.

전날 오후 7시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밤샘 교섭을 한 데 이어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4시 15분까지 추가 교섭을 진행했다.

새벽 협상에서는 최하단 직급인 'L0' 직원 처우 개선 부분과 성과급에 대해서는 일정 정도 접점을 찾았지만, 이날 오후 협상에서도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에 노조는 최종 결렬을 선언하고 이날 서울 송파구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총파업 전야제 겸 밤샘집회를 열었다.

하지만 이날 오후 11시께 사측이 다시 협상을 제안하면서 노사가 다시 테이블에 앉게 됐다.

주요 쟁점은 임금피크제 도입 시기·페이밴드(호봉상한제)·성과급 등이다.

임금피크제 진입 시기를 놓고는 노사가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 상황이다.

노조는 산별 협상에 따라 임금피크 진입 시기를 1년 연장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사측은 직급별 임금피크 진입 시기를 통일하면서 팀원 이하의 경우에는 6개월 연장에 그쳐야 한다는 입장이다.

허인 국민은행장은 이날 오후 직원 담화방송에서 임금피크제에 대해 "국민은행의 임금피크 대상 직원 수가 경쟁은행보다 월등히 높다"며 "임금피크제의 합리적 개선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성과급에 대해서는 사측이 보로금에 미지급 시간 외 수당을 합쳐 250%를 제시했다가 페이밴드 확대·임금피크 진입 시기 등의 조건을 걸고 300%를 제안한 상태다.

허 행장은 "페이밴드(호봉상한제) 논의 시작 및 임금피크 진입 시기 일치와 함께 최종적으로 보로금에 시간 외 수당을 더한 300%를 (노조에) 제안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노조는 조건부 성과급 300%는 사실상 의미가 없다는 입장이다.

류제강 노조 수석 부위원장은 "사측이 보로금과 미지급 시간외수당을 합쳐 300%를 제안했지만, 임금피크제 등의 조건이 달려있어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 고객 불편 불가피…3월 말 5차 파업까지 예정돼 있어

국민은행이 8일 19년 만의 총파업에 돌입하게 되면 고객 불편은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국민은행은 점포당 3명만 출근하더라도 개점해 파업 당일 최대한 모든 영업점을 운영하겠다는 방침이지만, 불가피한 경우에는 지역별로 거점점포 중심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 A지점 기업금융 담당자가 파업에 참여한 경우 기업금융 담당자가 있는 인근 B지점으로 안내해 업무를 처리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이외에도 현금자동입출금기(ATM)와 인터넷·모바일뱅킹 등 비대면 채널로 유도해 업무를 소화할 예정이다.

국민은행의 이용 고객 수는 3천110만명(지난해 11월 말 기준), 점포 수는 1천57곳에 달한다.

파업으로 고객 불편이 빚어질 경우 국민은행 경영진이 책임을 지겠다며 집단 사표를 제출한 만큼, 파업 여부와 함께 사표 수리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번 총파업은 8일 하루 경고성으로 열릴 예정이지만, 향후에도 연달아 파업 일정이 잡혀 있다.

당장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2차 총파업이 예정돼 있으며, 설에 집단휴가를 계획 중이다. 3차 총파업은 2월 26∼28일, 4차 총파업은 3월 21∼22일, 5차 총파업은 3월 27∼29일로 예정됐다.

8일 총파업 참가율은 향후 파업 동력의 가늠자가 될 전망이다.

heeva@yna.co.kr

(끝)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