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노사 막판협상 돌입…19년만의 총파업 피할까

연합뉴스 입력 :2019.01.07 23:10 수정 : 2019.01.08 05:30


국민은행 노사 막판협상 돌입…19년만의 총파업 피할까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B국민은행 노사가 총파업을 약 10시간 앞두고 재협상에 돌입하기로 했다.

박홍배 국민은행 노조위원장은 7일 오후 11시께 서울 송파구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총파업 전야 밤샘집회에서 "사측에서 방금 연락이 왔다"며 "다시 교섭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KB국민은행 노조위원장 "재협상 의지있어…밤새워서라도 협상"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Xa6Rx_MW4dw]

박 위원장은 "교섭이 몇 시간이 걸릴지 모르겠다"면서도 "내일 오후 3시까지가 되더라도 교섭하고 오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은행 노사는 6일 오후 7시부터 익일 오전 5시까지 밤샘 교섭을 한 데 이어 이날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4시 15분까지 추가 교섭을 진행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사실상 이번 최종 협상의 결과에 따라 총파업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국민은행 노조는 노사 협상 결렬로 8일 총파업을 예고한 바 있다. 이번 파업은 2000년 주택·국민은행 합병 반대 파업 이후 19년 만의 처음 있는 일이다.

heeva@yna.co.kr

(끝)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