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마크롱 정부 '노란조끼'에 항복, 유류세 인상 연기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2.04 21:28 수정 : 2018.12.04 21:28
지난 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개선문 인근에서 노란조끼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는 가운데 차량이 불타고 있다.EPA연합뉴스



환경보호를 위해 화석연료를 퇴출한다는 명분으로 유류세 인상을 강행하던 프랑스 정부가 결국 이에 반발하는 ‘노란조끼’ 시위대를 의식해 인상을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4일(현지시간) 대국민 담화를 통해 "유류세 인상을 6개월간 중단한다"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는 당초 내년 1월에 계획한 유류세 인상을 반년간 유예하는 한편, 자동차 배기가스 규제 강화 조치도 6개월간 미루기로 했다.

필리프 총리는 이날 생방송 연설에서 "이번에 표출된 분노를 보거나 듣지 않으려면 맹인이 되거나 귀머거리가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프랑스의 통합을 위험에 빠뜨리는 세금은 소용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노란조끼 시민들이 세금 인하와 일자리를 원하는데 정부 역시 마찬가지다. 내가, 그리고 집권당이 국민을 제대로 설득하지 못했다면 앞으로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필리프 총리는 앞으로의 시위는 사전에 신고 절차를 거쳐야 한다면서 집회가 "차분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올해 화석연료 퇴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경유와 휘발유에 붙이는 세금을 높여왔고 지난달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이에 반대하는 움직임이 증폭됐다. 유류세 인상을 반대하는 운전자들은 자동차에 의무적으로 비치된 식별용 노란조끼를 입고 지난달부터 도로를 막는 등 행동에 나섰으며 시위는 점차 반정부 시위로 바뀌었다.지난 1일에는 파리에서 대규모 폭력시위가 발생하기도 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