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신평사 "롯데그룹 금융계열사 매각 소식에 신용도 재검토할 것"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1.28 16:04 수정 : 2018.11.28 16:56
신용평가사들이 롯데그룹의 금융계열사 매각 소식에 롯데카드, 롯데손해보험 등의 신용도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신용평가는 28일 "롯데그룹의 롯데카드, 롯데손해보험에 대한 매각 계획이 임직원 안내문 등을 통해 공개됐다"며 "이번 매각 계획은 금융계열사 신용등급에 반영된 계열지원가능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으로 향후 지분매매계약 완료 시점에 이를 신용도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계열지원가능성에 대한 판단은 매수자의 신용도 등 지원능력과 지원의지, 주주간 계약 등 요소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각 금융계열사에 대해 한신평이 부여한 신용등급 현황을 살펴보면 롯데카드(무보증사채) AA, 롯데손해보험(보험금지급능력) A+, 롯데캐피탈(기업신용등급) AA-, 롯데오토리스(무보증사채) A 등이다.


이들 신용등급은 롯데그룹의 계열지원 가능성을 반영해 1단계씩 올려잡은 등급이다.

나이스신용평가도 향후 매각 추진 진행상황을 모니터링해 롯데그룹 금융계열사 신용평가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신평은 "롯데그룹 금융계열사 매각 시 신용등급에 변동을 주는 가장 큰 요인은 인수자의 지원능력"이라며 "은행금융그룹 등 롯데그룹 대비 지원능력이 우수하거나 동일한 주주에 매각될 경우 현재 등급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롯데그룹 대비 지원능력이 열위한 주주에 매각될 경우 계열지원가능성이 제거되면서 등급 하락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나이스신용평가 역시 계열지원가능성을 반영해 롯데카드는 AA, 롯데손해보험은 A, 롯데캐피탈은 AA-로 평가하고 있다.

khj91@fnnews.com 김현정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