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상자에 담겨 버려진 강아지..얼굴에 물집 투성이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1.28 06:05 수정 : 2018.11.28 06:05



작은 상자에 담긴채 버려진 작은 강아지의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28일(현지시간) 한 외신은 작은 검정 강아지가 온 얼굴에 물집과 상처가 난 채 버려진 강아지가 구조된 영상을 공개했다.

애비라는 이름의 개는 동물단체로부터 구조돼 한 가정집에서 임시보호를 하고 있다.

사람에게 버려졌지만 사람에게 쉴새없이 꼬리를 흔들며 애교를 부리는 애비는 많은 이들의 가슴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반려동물전문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